• UPDATE : 2017.12.15 금 18:10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인천공항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정부· 국회에 중재 요청노조,"인천공항공사 경쟁채용, 정년 등 정부 가이드라인에도 못미쳐"주장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5월 인천공항 비정규직들과 간담회를 열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인천뉴스 DB

인천공항 비정규직 노조가 정규직 전환을 위해 정부, 국회의 중재·조정을 요청하고 나섰다.

지난 5월 12일 문재인 대통령은 인천공항(간접고용 비율 90%, 공공기관 전체 1위)을 방문하며 포문을 열었고, 정부는 모범사용자로써 공공부문에서부터 정규직 전환을 민간까지 확산시키기 위해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이하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노조는 6일 "변화를  거부하는 인천공항공사가 경쟁채용, 정년 등 정부 가이드라인에도 못미쳐, 공공부문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 위해 정부의 중재, 조정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공사는 변화를 거부하고 있다. 기득권을 형성했던 간접고용 체제 유지를 위해 오히려 정부 지침인 가이드라인에도 미치지 못한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규직 전환을 선도해야할 인천공항에서 계속 이렇게 협의가 평행선만 달리고 지체되어서는 안된다는 판단 하에, 적극적으로 정부가 중재, 조정에 나서줄 것" 요청했다.

특히 공항에서 결정이 해를 하염없이 넘기거나 심지어 공사의 직접고용 제로가 관철되면 문재인 정부의 비정규직 제로 정책은 크게 훼손될 수밖에 없다"며 "천공항을 바라보고 있는 800여개 정규직 전환 대상 기관들이 줄줄이 정부 가이드라인을 위반하고, 공사의 직접고용 제로를 모방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인천공항에서 시간이 지연되면 인천공항 사례를 지켜보는 전체 공공기관에서 정규직 전환이 더욱 크게 늦어질 것"이라며 정부의 적극적인 역할을 호소했다.

 별도회사와 관련해 ▲고용안정 ▲모회사와의 차별 방지 ▲독립성 ▲분할최소화 ▲모회사와의 교섭 등 수용을 위한 전제 조건을 제시한 바 있는 노조는 이를 바탕으로 정부가 노사모두 수용할 수 있는 중재, 조정에 나서줄 것을 요청했다.

노조는 공사와 지속적으로 대화하고 협상할 계획이다.

노조는 "부의 중재, 조정 요청이 공사와의 대화 단절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며 "현재 진행되고 있는 노사전문가협의회에서 협상 가능한 쟁점들을 합의해나가기 위해 개방적인 자세로 계속 임할 것"아라며 "사 역시 변화를 거부하고, 기존 태도를 고집하는 태도에서 벗어나 전향적으로 노사전협의회에 나설 것"을 요청했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