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2.15 금 18:10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e-사람
“ 인천에서 받은 사랑, 인천시민들에게 돌려드립니다”동신관유리공업(주) 서정섭 회장, 인천 아너 소사이어티 114호 가입
서정섭 동신관유리공업(주) 회장

“대표이사직 물러나며 인천에서 받은 사랑, 인천시민들에게 돌려드립니다”

50여 년간 동신관유리공업(주)을 영해온 서정섭(81) 회장이 대표이사를 그만두며 인천 아너 소사이어티 114호 회원에 가입했다.

  서 회장은 7일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정명환, 이하 인천공동모금회)에서 1억원 이상 고액기부자 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의 114번째 회원으로 가입식을 진행했다.

서 회장은 50여 년간 대표이사로 재직하면서 주사약용기(엠플과 바이알)제조에서 국내 제조 기술을 세계적 수준으로 끌어올린 일등공신이다. 

그는 지난 1월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난 이후 오랫동안 염두에 둔 기부를 결심했다고 한다.

 서 회장은 가입기념식에서 “동신관유리공업(주)는 그동안 일본, 독일등지에서 배운 기술을 역수출하는 등, 부평 공장에서 40년간 많은 성장을 이루었다. 앞으로는 서구 원창동으로 이전할 계획이며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나며 지나온 인생을 돌아보니 ‘오늘의 나를 있게 해 준 주변에 대해 감사를 드리게 된다.’, 인천관내 도움이 필요한 곳에 투명하고 전문성 있는 공동모금회를 통해 지원되기를 바란다”며 가입 소감을 밝혔다.

서정섭(81) 회장이 대표이사를 그만두며 인천 아너 소사이어티 114호 회원에 가입

 정명환 회장은 “인천 지역경제의 큰 기둥인 동신관유리공업(주)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한다”, 며 “지역사회의 향토기업의 대표분들의 많은 관심과 가입을 바란다”고 말했다.

 아너 소사이어티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설립한 개인 고액 기부자 클럽으로 1억원 이상 기부 또는 5년 내 1억원 기부 약정할 경우 회원으로 가입할 수 있다. 

인천 공동모금회의 아너소사이어티 클럽은 2008년 1명으로 시작되어, 2009년 3명, 2011년 3명, 2013년 18명, 2014년 18명, 2015년 18명, 2016년 30명이 가입하였다. 서정섭 회장의 가입으로 2017년도 인천 아너소사이어티 회원은 14명(남자9명, 여자5명)으로 총 누적회원은 114명(남자 97명, 여자 17명)이 되었다.

  현재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아너는 총 1,674명(2017.12.01.기준)으로 인천 아너소사이어티 클럽의 가입자인 114명은 전체 아너 가입자의 7%에 해당하며, 중앙, 서울, 경기, 부산에 이어 4번째로 많은 가입자를 보이고 있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