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7.15 일 17:11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뉴스광장
유정복 시장 공직자들에게 큰절 “그간 성과와 노고에 감사”2일 시무식

“지난 3년 6개월의 성과를 낸 공무원들의 노고에 크게 감사합니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2일 종합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2018년도 시무식에서 이처럼 밝히고, 시 본청, 직속기관·사업소 전직원, 10군·구 부단체장, 공사·공단 임직원 등 1,300여 명의 공직자에게 큰절을 했다.

 유 시장은 또 “취임 초 좋은 조건을 갖춘 인천이 많은 빚을 진 것은 혹시 공직자들이 업무를 소홀히 해서 그러한 게 아닌가 하는 의문을 가졌으나 모든 현안을 해결하는 공직자들을 보고 그런 오해를 풀게 됐고 한때나마 오해를 한 점에 대해 사과하는 의미도 담겼다”고 큰절의 배경을 설명했다.

 유 시장은 “인천시는 4,000억 원의 채무 조기상환 등 재정건전화의 성과로 민선5기 마지막 해보다 약 1조원 늘어난 예산을 시민들에게 돌려 드려 ‘인천에서 사는 재미’를 드리겠다”고 약속하며, “2018년도에는 희망의 인천시대를 열어 행복한 도시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인천의 가치 재창조 사업 추진을 위해 인천도시철도2호선과 수인선 인천구간, 공항철도 영종역 개통, 제2외곽순환고속도로(인천~김포) 등 교통망과 인천병무지청, 인천보훈병원, 금융감독원 인천지원 등 현안 사업의 가시적 성과를 바탕으로 인천의 정체성을 찾고 도시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한 “지역의 역사와 전통이 스며있는 원도심 부흥에 집중해 부수고 새로 짓는 과거 방식의 재개발이 아닌 지역의 고유문화를 지키면서 4차산업혁명 과 선진 인프라가 융합된 인천형 도시재생방식을 추구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유 시장은 끝으로 “부채걱정은 ‘뚝’ 떨쳐버리고, 행복체감은 ‘배’로 늘려, 시민을 ‘기’쁘게 하는 ‘뚝․배․기’ 시정을 펼쳐 인천시를 통하는 모든 길을 타고 인천의 온기와 향기가 전세계에 퍼지는 인향만리 시대를 열겠다”고 약속하며 신년사를 마무리 했다.

 한편 이날 시무식이 끝난 후에는 인천시립합창단이 인천의 과거, 현재, 미래를 주제로 인천아리랑, 그리운 금강산, 미래의 도시 등 인천의 미래 를 희망하는 웅장하고 아름다운 노래를 선보여 큰 박수를 받았다.

이연수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