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7.15 일 17:11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해법 못찾는 효성도시개발사업,'명도소송'과 '지역주택조합 추진 업체에 부지매각 반대' 갈등대책위, 보상 등 대책마련 촉구 청와대 앞 집회 예정
 인천시 계양구 효성도시개발사업지구 내 세입자들이 9일 서울 예금보험공사 앞에서 명도소송 철회 등 대책마련을 촉구하고 있다.ⓒ효성도시개발사업지구지구 비상대책위

수년째 사업 추진이 중단된 인천시 계양구 효성도시개발사업 지구내 세입자와 예금보험공사가 명도소송 등을 둘러싼 갈등이 해를 넘겨도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다.

효성도시개발사업지구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권오근)와 세입자들은  지난해 12월 19일 서울시 중구에 있는 예금보험공사 앞에서 명도소송 철회와 세입자 보상대책없는 지역주택개발업체에 매각 반대를 촉구 한데 이어 9일 또 다시 예금보험공사 앞에서 세입자 대책마련을 촉구하는 집회를 개최했다.

세입자들은 명도소송을 통해 세입자를 길거리로 내몰고 있다며 명도소송 철회를 강력하게 요구했다.

이들은 "도시개발사업시행자는 세입자의 이주대책 등을 세워 사업을 추진해야 하는데 명도소송을 통해 세입자를 내쫓고 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세입자들은 명도소송 철회와 함께 무차별적인 부당이득금 청구소송으로 세입자들을 신용불량자로 전락시키고 있다며 소송 중단을 호소했다.

이들은 도시개발법에 따른 법적 보상, 이주대책 등 법적 보상 매각 조건에 포함, 이주보상 대책 없는 지역주택 추진업체에 부지 매각 중단 등을 요구하고 있다.

 공매를 추진해온 예금보험공사는 몇차례 유찰끝에 지난해 말 수의계약을 통해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위한 실사를 진행하고 있는데 지역주택사업형태로 개발을 추진하는 업체들이 눈독을 들이고 있어 논란이 돼왔다.

일부 시행 업체들이 지역주택조합 조합원 모집, 도시개발사업 협약 체결 등 허위 홍보에 나서피해가 우려되고 있는 실정이다.

계양구는 지역주택조합 피해 방지를 위해  지역주택조합 관련 내용을 홈페이지에 올려 주의를 당부했다.

예금보험공사 측은 세입자들과 명도소송중인 사안에 대해서는 법률적으로 진행중인 사안이며 부지 매각은 잔금납부를 정상적인 방법으로 납부할수있는 업체에게 매각하겠다는 입장만 되풀이 하고 있다.

세입자들은 "국민권익위에서도 성의 있는 답변을 하라고 예보에 권고했는데도 성의 있는 답변을 못 들었다"며 "다음에는 청와대 앞에서 집회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효성도시개발사업은 효성동 43만5천㎡의 부지에 3천여 가구의 아파트를 지을 계획이었으나  부산저축은행 사건으로 추진이 중단된 상태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