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2.22 목 18:01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생활/문화 시가있는 삶
허은실 시인, 제8회 김구용시문학상 수상3월 24일 오후 5시 부평문화사랑방에서 시상
▲ 허은실 시인

허은실 시인(시집 나는 잠깐 설웁다, 문학동네 발행)이 제8회 김구용 시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계간 리토피아(주간 장종권)는 13일 최근  제8회 김구용시문학상 심사결과 수상자로 허은실 시인이 결정됐다고 밝혔다.

 인천문화예술소통연구소 등이 후원하는 김구용시문학상은 시류에 편승하지 않고 독창적인 세계를 끊임없이 추구하며 새로운 시에 대한 실험정신이 가득한 등단 15년 이내의 시인이 발간한 시집 중 엄정한 심사를 거쳐 선정하고 있다. 시인 개인의 잠재적인 미래성 평가와 차세대 한국시단의 주역으로서의 가능성이 심사의 주요 기준이다.

허은실 시인은 1975년 강원도 홍천 출생하고 서울시립대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했다. 2010년 <실천문학> 신인상을 통해 등단, 시집 <나는 잠깐 설웁다>(문학동네)를 냈다. 심사위원들은 허은실의 작품에서 이 시인이 자라온 환경이라든지 가족사적인 관계, 토착적인 언어들을 동원하여 시로 만드는 능력을 높이 샀다. 

이 말은 요즘 젊은 시인들이 시가 좀 종족이나 환경 풍토 등과는 너무 거리가 먼 듯이 좀 들떠 있는 느낌이 드는 데 대한 노파심이 작용한 까닭도 있지만 허은실 시인의 시집 속에 좋은 시도 많이 있기 때문이라고 심사평을 했다.

김구용시문학상의 제1회 수상자는 권정일 시인, 제2회 수상자는 장이지 시인, 제3회 수상자는 김중일 시인, 제4회 수상자는 김성규 시인, 제5회 수상자는 김언 시인, 제6회 수상자는 남태식 시인, 제7회 수상자는 안명옥 시인이다. 상금은 300만원이다. 

시상은 3월 24일 오후 5시 부평문화사랑방에서 열리는 제8회 김구용문학제에서 상을 수여 한다.

 이 자리에서는 제8회 리토피아문학상(수상자 안성덕 시인)과 제2회 아라작품상(수상자 권 순 시인)도 시상을 같이 한다. 축하공연도 있을 예정이다.

김구용시문학상운영위원은 김동호(시인), 강우식(시인), 허형만(시인), 박찬성(시인), 장종권(시인), 구경옥(유족)으로 구성되어 있다.

수상 시집 나는 잠깐 설웁다 중에서

 

저녁의 호명

 

제 식구를 부르는 새들

부리가 숲을 들어올린다

 

저녁빛 속을 떠도는 허밍

다녀왔니

뒷목에 와 닿는 숨결

돌아보면

다시 너는 없고

주저앉아 뼈를 추리는 사람처럼

나는 획을 모은다

 

어디로 가는가 무엇이 되는가

속으로만 부르는 것들은

 

네 이름이 내 심장을 죄어온다

 

소풍이라 말하려 했는데

슬픔이 와 있다

 

도요라든가 저어라든가

새들도 떠난 물가에서

나는 부른다

검은 물 어둠에다 대고

이름을 부른다

 

돌멩이처럼 날아오는

내 이름을 내가 맞고서

엎드려 간다 가마

묻는다

묻지 못한다

 

쭈그리고 앉아

마른세수를 하는 사람아

지난 계절 조그맣게 울던

풀벌레들은 어디로 갔는가

거미줄에 빛나던 물방울들

물방울에 맺혔던 얼굴들은

 

바다는 다시 저물어

저녁에는

이름을 부른다

 

바람이 부네, 누가 이름을 부르네

 

입안 가득 손톱이 차올라

뱉어내도 비워지지 않네

문을 긁다 빠진 손톱들

더러는 얼굴에 붙어 떨어지지 않네

 

숲은 수런수런 소문을 기르네

바람은 뼈마디를 건너

몸속에 신전을 짓고

바람에선 쇠맛이 나

 

어찌 오셨는지요 아흐레 아침

손금이 아파요

누가 여기다 슬픔을 슬어놓고 갔나요

내 혀가 말을 꾸미고 있어요

 

괜찮다 아가, 다시는

태어나지 말거라

 

서 있는 것들은 그림자를 기르네

사이를 껴안은 벽들이 우네

울음을 건너온 몸은

서늘하여 평안하네

 

바람이 부네

누가 내 이름을 부르네

몸을 벗었으니 옷을 지어야지

심사평

토착적인 언어들을 동원하여 시로 만드는 능력

 

예선을 거쳐 나에게 온 시집은 3권이었다. 매년 나는 이 상의 심사자라기보다 한 해 동안 젊은시인들의 낸 시집 중에서 가려 뽑아 올라온 시들을 통해 젊은시인들의 시적 수준과 경향을 어렴풋이나마 이해하는 계기로 삼고 있다. 심사에 올라온 3권의 시집은 시적 감각이나 표현능력들도 모두 한결같이 시를 잘 쓴 시인들이었다. 솔직히 말해서 심사자가 저들 나이의 수준에 비해 볼 때 도저히 비교도 안 될 정도의 시적 수준의 작품들이었다. 어쩌면 저리 시들을 잘 쓸까 부러워 할 정도였다. 그러면서도 예년에 수상한 시인들에 비해 어딘가 이 작품이다 하고 손이 가기에는 좀 망설여지는 대목이 있었다. 그것은 젊은 세대의 시인들의 작품이 완전히 도토리 키 재기가 아닌가 라는 느낌이 읽을 때마다 들어서이다. 나는 일전에 제법 유명한 시창작교실을 나온 대부분의 시인들의 시쓰기 전개방식이 거의가 천편일률적인 것을 보고 놀란 적이 있다. 이런 편향은 혹시 젊은시인들의 시쓰기가 자생적인 힘에 의지하기 보다는 대학의 시강의나 같은 세대의 시인들끼리 알게 모르게 비슷한 패턴으로 닮아가거나 어디서 배운 것들에 많이 기대고 있기 때문에 생긴 결과가 아닌가 의심해 본다. 좀 모자라고 거칠지만 자기만의 목소리를 내는 시를 보고 싶은 것이 내 심정이다. 나는 이럴 때마다 가끔 구용의 시적 자세와 시 경향을 떠올린다. 심사자의 시사詩師였던 구용은 자주 자신의 시를 당대에 놓고 싶지 않다는 절망적인 말씀을 하셨다. 나는 그때마다 현세에서 인정받고 사랑받고 싶은 것이 시인의 마음이고 시일 텐데 스승께서는 왜 그런 말씀을 제자들에게 하실까 의아해 왔다. 그것은 남의 흉내를 내고 싶지 않은 자기만의 시세계를 가지려는 구용의 시인정신이었다. 그러므로 구용의 시는 초현실주의 경향의 난해시이면서도 자기만의 동양적 사유나 불교사상이 깃든 독자의 세계를 구축할 수 있었다고 믿는다.

금년도 구용시문학상으로는 허은실의 <나는 잠깐 설웁다>를 뽑는다. 제목의 설웁다는 아무리 시적 아우라를 감안한 표현이라 하더라도 서럽다, 섧다로 표기해야 하지 않을까. 설웁다는 내 눈에 좀 어색하다. 누구의 시집이든 그 속에 깃든 허물이나 못마땅한 부분이 한두 가지 아니듯이 허은실의 시집에도 예를 들자면 <농담>이란 시의 2연 “토요일 오후/꽃 싣고 다니는/꽃집 주인은/돈 벌어 좋은/꽃집 주인.”은 너무 표현이 싱거운 감이 있고 시의 이름을 빙자한 농담 같다. 그 옆 페이지의 시 <검은 개>도 검은 개가 두 마리인 것은 어떤 의미를 내포하는지, 또 1연의 서사적 서술에 비해 2연, 3연의 비약이 너무 돌발적이다. 1연에서 시의 시간과 공간성을 2연과 3연에 어떻게 연관지어야할지(상상력을 동원해) 독자들이 공감할 수 있을까 하는 느낌이 들고 “-다”의 종결어미가 시의 끝 연에서는 경어체로 된 것이 시인의 의도된 복선이라 하더라도 의해하기 힘든 점과 같은 것이 그러하다. 하면서도 나는 허은실의 작품에서 이 시인이 자라온 환경이라든지 가족사적인 관계, 토착적인 언어들을 동원하여 시로 만드는 능력을 높이 샀다. 이 말은 요즘 젊은 시인들이 시가 좀 종족이나 환경 풍토 등과는 너무 거리가 먼 듯이 좀 들떠 있는 느낌이 드는 데 대한 노파심이 작용한 까닭도 있지만 허은실 시인의 시집 속에 좋은시도 많이 있기 때문이다. 시 <등긂은>은 모든 사물존재는 둥글거나 둥글려고 하는 응축성을 은연중 지니고 있다는 원환상징성을 띤 작품으로 시적 리듬이 살아 있고 생생력적인 생성하는 몸을 보여주는가 하면 다른 한 편의 시 <Man-hole>에서는 “눈이 날린다/구덩이 위로//얼어붙은 거리 위로/혼비백산 흩어진다//내몰린 먼지들은/구석에서 뭉친다” 처럼 사라지고 소외되는 우리들의 일상이나 사물들의 모습, 즉 흩어지고, 사라지고, 얼어붙고, 내몰리고 하는 것들에 대한 페이소스가 있는 것은 이 시인의 편향적으로 시를 쓰지 않으리라는 믿음이 있기 때문이다. 나는 잠시 이 대목에서 허은실 시인이 시집 제목을 <나는 잠깐 설웁다>의 “설웁다”로 할 수밖에 없었던 것에 긍정하게 된다. 이 시인의 시집에서 나타나는 주된 흐름이라 할 ‘일상처럼 소멸되어 가는 것에 대한 슬픔’이 마치 백석의 ‘여승’에서 보이는 서러움의 양태 보다 더 간절한 것이어서 그렇게 할 수밖에 없었지 않을까 하는 시적 느낌을 가졌었다. 시를 잘 쓰는 좋은 시인이 되시기를 바란다.

심사위원 강우식(글) 허형만 장종권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