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9.22 토 02:51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6·13 지방선거 기초의원
인천 군·구의원 3인이상 선거구 확대 촉구정치개혁인천행동, " 2인선거구 최소화해야"
▲ 정치개혁인천행동은 13일 '2인선거구 최소화· 3인 선거구 확대' 촉구 기자회견을 했다. ⓒ 이연수기자

인천지역 시민단체와 바른미래당· 정의당 인천시당 등이 인천시 군·구의회 2인 선거구를 최소화하고 3인 선거구 확대를 촉구하고 나섰다.

국회의 공직선거법 개정으로 6월13일 지방선거 인천시의원 정수가 35명에서 37명, 군구의원 정수는 116명에서 118명으로 각각 증원됐다.

 이에 근거해 인천시선거구획정위원회는 군·구의회 지역구 선거구를 2인 16곳에서 13곳, 3인 19곳에서 20곳, 4인 3곳에서 4곳으로 안을 확했다.

군·구의회 선거구는 시의회 오는 16일 본회의 의결을 거쳐 조례로 최종 결정된다.

 13일  오전 10시30분 인천시청앞 계단에서  정치개혁인천행동, 노동당인천시당, 녹색당인천시당창당준비위, 민중당인천시당, 바른미래당인천시당, 정의당인천시당 공동 주관으로 '2인선거구 최소화· 3인 선거구 확대' 촉구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정치개혁인천행동은 인천시의회가 2인선거구를 최소화 하고 3인이상 선거구 확대 방향에서 '인천시 군· 구의회의원 선거구와 선거구별 의원 정수에 관한 조례'를 심의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 단체와 소수 야당이  2인선거구를 반대하는 이유는 2인선거구가 다양한 정치세력과 여성 및 청년 등 정치신인의 지방의회 진출을 가능케 하기 위한 중선거구제 취지를 왜곡하고 거대 정당의 지방의회 독식을 가능케 하기 때문이다.

현재 인천 군·구의원 지역구 101석 중 97%를 거대 양당이 독식하고 있다.

난 12월, 정치개혁인천행동과 인천대학교 인천학연구원 공동으로 군·구의회 선거구 관련 인천시민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응답자의 81.1%가 중선거구제 취지를 강화하기 위해서는 3인이상 선거구가 대폭 확대되어야 한다는 결과가 나왔다. 

인천시민은 거대 정당의 나눠 먹기식 의석 독식을 반대하고 다양한 정치세력의 지방의회 진출을 바라고 있다.

 정치개혁인천행동은 시의회의 군·구의회 선거구 확정 과정과 시의원 개개인의 결정을 감시하고 기록으로 남길 예정이다.

 또한 민심에 반하는 결정을 내린 시의원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낙천 낙선운동의 대상으로 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치개혁인천행동과 참여 정당은 15일 오후 2시 인천시 기획행정위원회 개최에 맞춰 시의회 앞 기자회견과 기획행정위 방청, 각 정당별 1인시위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들은 인천시선거구획정위원회의 안은 2인 선거구를 최소화 하고 3인 이상 선거구를 확대한 합리적인 안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다음은 정치개혁인천행동 참여 단체다.

노동자교육기관, 민주노총인천본부, 인천시민문화예술센터,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가톨릭환경연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협회인천지부, 미추홀학부모넷, 인천민예총, 실업극복국민운동인천본부, 생명평화기독연대,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인천지부, 인천감리교사회연대, 인천녹색연합, 인천민중교회운동연합, 인천비정규노동센터, 인천여성노동자회, 인천여성민우회, 인천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인천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인천환경운동연합,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인천지부, 지역사회와함께하는사제연대, 평등교육실현을위한인천학부모회, 청솔의집, 희망을만드는마을사람들), 인천여성회, 인천평화복지연대, 천주교인천교구노동사목, 청소년인권복지센터내일, 청년광장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