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5 토 16:54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인천 시민단체, 부평미군기지 온전한 반환 위해 SOFA 협정 개정 촉구1인시위· 서명전· 담벼락 투어 등 활동 전개
▲ 부평 미군기지 전경 ⓒ인천뉴스

인천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부평미군기지의 문제를 알리고 온전한 반환을 위해 발벗고 나서고 있다.

인천 지역 시민사회단체와 각 정당 인천시당 등 44곳으로 구성된 부평미군기지 맹독성폐기물 주한미군 처리 촉구대책위원회는 지난해 12월 부터 부평미군기지 문제 해결을 위해 1인시위, 서명전, 담벼락 투어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시민 단체별로 돌아가며 부평미군기지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대책위는 13일과 20일 오후 6시 부평역 지하 분수대에서 서명전을 진행한다.

온라인(  https://goo.gl/forms/dm7n0kzcaD5uQvks2  ) 서명도 받고 있다.

▲ 부평미군기지 앞 1인 시위 ⓒ 인천뉴스

부평미군기지 담벼락 투어도 지난 8일에 이어 13일, 16일 잇따라 진행한다.

담벼락 투어는 6월 둘째주까지 주 1회에 열 예정이다.

지난해 10월 환경부의 평미군기지 오염조사 결과 자동차 등 폐기물처리시설(DRMO)이 있던 곳을 중심으로 다이옥신 등 유해성 맹독성 폐기물이 다량 검출됐다.

▲ 부평미군기지 주변에 위치한 아파트단지, 학교 ⓒ 인천뉴스

하지만 국내에서는 다이옥신 처리기준과 방법, 사례가 없는 상태다.

대책위는 아파트와 학교로 둘러싸인 부평미군기지내에서 다이옥신을 처리하면 주민의 건강권을 담보할  수 없다며 미군이 비용을 부담해  미국으로 가져가 처리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대책위는 환경부와 국방부가 지난 2016년 조사를 완룡한 부평김군 위해성 평가보고서 공개와 불평등한 SOFA(한미주둔군 지위협정) 협정 개정을 촉구했다.

시민단체의 SOFA 협정 개정요구는 미군측이 SOFA 제4조 1항 '원상복구 의무가 없다'는 규정을 근거로 "미군기지 환경오염에 대한 원상복구 의무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는 2007년 부터 2015년 까지 반환된 24곳 미군기지 정화에 2천100억원을 투입했다.

국방부· 환경부는  26일 부평구 대회의실에서 부평미군기지 복합오염토양의 정화 방안 수립에 대한 주민공청회를 연다.

이번 공청회에서는 지난해 11월 열린 주민 설명회에서 부평미군기지 내 다이옥신 오염 지역부터 먼저 정화한다는 방침을 밝힌바 있어 다이옥신 정화방법이 제시될 것으로 보여 관심을 끌고 있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