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7.21 토 23:22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여의도 통신
박찬대 의원, 수인선 청학역 신설 가능성 타진11일 박남춘 의원과 한국철도시설공단 관계자 만나
박찬대, 박남춘 의원이 11일 한국철도시설공단 관계자들을 만나 청학하고 있다.ⓒ설 가능성을 타진했다.ⓒ인천뉴스

인천시 연수구 주민들의 오랜 숙원 사업 중 하나인 수인선 청학역 신설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소속의 박찬대(인천 연수갑), 박남춘(인천 남동갑) 의원은 11일 한국철도시설공단 관계자들을 만나 역사 신설 가능성을 타진했다.
 
박찬대·박남춘 의원은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이하 철도시설공단) 이사장, 김남진 수도권사업단장 등을 인천에서 만나 청학역 신설 방안과 관련해 한 시간 가량 대화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두 의원은 철도시설공단으로부터 청학역 신설의 어려움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서 철도시설공단은 국비 확보 등의 협조를 두 의원에게 요청했다.
 
철도시설공단은 청학역 신설에 대한 타당성 조사를 시행해 경제적 타당성이 확보되면, 정부 승인을 받아 추진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또한 기존 철도노선의 경우, 역 건설비용은 전액 요구자 부담으로 해야 한다면서, 인천시의 시비 지원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철도시설공단 관계자들은 “여러 부지를 놓고 역사 신축 타당성을 조사했다가, 녹지와 철도부지 역사 설치가 가능하다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정부와 인천시에서 협조하면 우리도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해다.
 
이에 박찬대 의원은 “수인선 인천구간의 역간 거리가 평균 1.36km인 반면, 연수~송도 간 역간거리는 2.7km로 평균의 2배 가량된다”면서, “낙후된 지역의 균형적 발전을 위해서라도 청학역 신설을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 공약인 만큼 국토부와 기재부 설득에 만전을 기하겠다”면서, “철도시설공단도 청학역 신설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박남춘 의원은" (기술적 문제에 대한 해법을 찾아 다행스럽게 생각한다.) 청학역 신설은 지역주민들의 오랜 숙원으로 지역의 교통 불편 해소는 물론 지역균형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역공약사항이기도 했던 만큼, 청학역 신설이 꼭 실현되도록 기재부, 국토부를 비롯한 관계기관과 잘 협의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계속해서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인천시는 재정여건과 타당성 확보 곤란으로 청학역 신설은 어렵다고 판단된다면서, 향후 지역 개발과 수요증가 등 여건 변화 시 청학역 신설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강명수 기자  incheonnews@naver.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