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7.20 금 19:27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인천항서 붉은불개미 일개미 추가발견

이달 6일 국내에서 처음으로 여왕개미가 발견된 인천항 컨테이너터미널에서 일개미 수십마리가 추가로 나왔다.

정부는 7∼8일 농림축산검역본부·환경부 등 관계기관과 학계 전문가 59명이 합동 조사를 벌인 결과 7일 오후 일개미 70마리를 더 찾았다고 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달 인천항 컨테이너터미널 야적장 아스팔트 균열 부위에서 발견된 붉은불개미는 ▲ 최초 발견지점에서 나온 여왕개미 1마리, 애벌레 16마리, 일개미 639마리 ▲ 최초 발견지점으로부터 약 80m 떨어진 지점에서 나온 일개미 120마리 등 총 776마리다.

정부는 "7일 오후 5시 한 차례 발표 뒤 계속 조사한 결과 최초 발견지점으로부터 80m 떨어진 곳에서 일개미 70마리를 더 찾았다. 8일 조사에서는 추가 발견이 없었다"며 "이 일개미들이 최초 발견 지점의 개체와 같은 군체인지 아닌지는 유전자 분석을 통해 확인 중"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최초 발견지점 조사 결과를 토대로 이번 인천항 붉은불개미가 올해 봄에 유입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전문가 연구 자료에 따르면 일개미 수가 200∼1천100마리 이내인 경우에는 군체의 나이를 3∼4개월로 보기 때문이다.

정부는 "최초 발견 지점 군체에 번식 가능한 수개미와 공주개미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보아 확산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여왕개미가 번식 가능한 수개미와 공주개미를 낳으려면 최소 6∼12개월이 걸리기 때문에 올해 봄에 유입된 붉은불개미가 '결혼비행'까지 성공해 퍼질 가능성은 작다는 것이다.

정부는 그러나 "정확한 판단을 위해 발견지 인근 주변지역에 대한 추가 정밀 조사를 계속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검역본부는 6일 인천항 붉은불개미 발견 이후 컨테이너커미널 전체에 식물검역관 등 145명을 투입해 육안정밀조사, 예찰, 방제조치를 벌였다. 최초 발견지점 1㎞ 내에는 예찰트랩 766개를 더 설치해 집중적인 조사를 했다.

이날부터는 300개의 간이트랩도 추가로 컨테이너 사이에 설치해 조사를 강화할 방침이다. 간이트랩은 당일 설치하고 당일 수거해 조사하는 용도로 쓰이는 장치다.

정부는 전국 42개 공항·항만 등을 대상으로 집중 예찰을 강화하고, 항만 내 야적장 바닥 틈새 메우기 등 붉은불개미 막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박우식 시민기자  rookie3330@hanmail.net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우식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