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2 화 17:53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부평구 삼산동 특고압 문제 "박남춘시장의 첫 번째 소통 시험대가 될 것"23일 발족한 인천시민대책위, 민관대책기구 구성 인천시에 촉구
▲ 23일 삼산동 '특고압 민관대책기구 구성' 촉구 기자회견을 가졌다. ⓒ 인천뉴스

[인천뉴스=양순열기자] 삼산동 특고압선 문제 해결을 위한 인천시민대책위원회가 삼산동 특고압 문제 해결을 위한 ‘민관대책기구’ 구성을 인천시에  강력 촉구하고 나섰다.

인천여성회, 인천평화복지연대, 인천녹색연합 등 시민단체들은 23일 주민대책위와 함께 ' 삼산동 특고압선 문제 해결을 위한 인천시민대책위원회'를 발족했다.

시민 대책위는  이날 오전 11시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삼산동 특고압 문제가 불거 진지 벌써 2달이 돼가고 있다"며 "그동안 주민들 수 천명이 6차례의 촛불집회와 한전 앞 시위, 인천시청 앞 항의집회를 개최하였지만 아직까지도 뚜렷한 해결방향을 찾지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삼산택지지구 내 특고압선은 지난 1999년에 인천시의 허가를 통해 한전이 지하 8m에 전력구 터널 방식으로 15만 4000V의 고압송배전선로를 매설했다.

당시에는 주민들이 입주하지 않은 상태였기 때문에 특고압 매립사실이 최근까지도 알려지지 않았다. 

이 곳에는 현재  4천여 세대 아파트와 초등학교, 유치원, 고등학교 등 2천여 명의 학생들이 밀집해 있다. 

최근 한전이 34만5000V의 추가 매설 공사를 시작하자 부천과 삼산동의 주민들이 거세게 반발하면서 공사가 일시중단 된 상태다.

 한전은 지난 2015년부터 서울, 경기북부지역의 정전 시 전력 확충을 위해 34만 5000V의 특고압선을 매설하는 ‘수도권 서부지역 전력구 공사’를 추진하고 있다.

그런데 서구 화력발전소부터 시작된 매설공사가 다른 구간은 지하 36~70m 깊이의 새로운 지중화시설로 시공하고 있지만 삼산동~부천구간(2.5km)은 기존의 지하 터널(8m)을 재활용하여 증설하는 방법으로 시공하고 있다.

 이에 대해 주민들은 기존에 매설된 15만4000V도 아이들 건강을 위협하는 수준의 전자파 피해를 주고 있어 34만5000V의 추가 매설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안전대책을 촉구하고 있다.

한전은 지상송전탑의 경우 환경영향평가와 주민공청회가 의무화 되어 있지만(전원개발촉진법)지중화매설은 관련법에 특별한 규정이 없다며 추가 공사가 적법하다는 입장이다.

시민대책위는 전자파의 피해에 대해서는 1979년에 Wertheimer와 Leeper에 의해 고압선로와 소아암에 대한 역학적 연구가 최초로 수행된 이후 많은 연구가 이루어졌으며, 자기장 노출과 소아 백혈병 발병률에 대한 상관관계가 통계학적으로 입증됐다며 사례를 제시했다.

고압송전선로에서 발생되는 3-4 mG 이상의 전자파에 상시적으로 노출이 지속될 경우 소아백혈병 발병률이 2배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이다.

이에 따라 국제암연구위원회(2002)는 자계의 발암 등급기준을 암분류 등급 2B로 분류하였다. 고압송전선로 자기장은 잠재적으로 인체에 암을 일으킬 수 있는 매개체라고 밝혔다.

그리고 네덜란드에서는 어린이들에게 예상되는 자기장 노출이 4 mG를 초과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 신설되는 전력선으로부터 주거지, 학교 등이 위치하는 지역에는 충분한 이격거리가 되도록 하고 있으며, 고압선로 35m의 지점에서는 주거지를 신축하지 못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최근 주민들은 자체적으로 전문가에 의뢰하여 주거지와 학교인근의 자기장을 측정하였다. 놀랍게도 아파트 거실은 30mG, 실외는 100mG가 측정되었고 학교는 11mG로 조사됐다. 이격거리도 주거지와 1~2m에 불과하다. 한전 측도 구청과 함께 조사를 하였는데, 주민이 거주하는 실내공간에서 평균 16 mG로 측정됐다.

 시민대책위는 "15만4000V를 허가할 당시, 실시설계 등 지중매설 위치를 좀 더 꼼꼼히 검토했다면 지금과 같은 사태는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인천시는 이 문제를 주민들에게 떠넘기지 말고 지금 즉시 인천시, 부평구, 주민대책위, 시민단체, 전문가 등으로 <민관대책기구>를 구성하라"고 요구했다.

그리고 <인천시-경기도-서울시 간의 협의체>를 구성하여 공동해결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23일 삼산동 '특고압 민관대책기구 구성' 촉구 기자회견을 가졌다. ⓒ 인천뉴스

 시민대책위는 박남춘시장과의 공개면담을 요구하며 "삼산동 특고압 문제는 박남춘시장의 첫 번째 소통의 시험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부평구 삼산동 특고압 설치 반대 대책위원회는 지난 17일 오전 11시 인천시청 정문앞에서 수도권 전력구 공사와 관련 공사를 중지 시키고 한전과 재논의 하라고 인천시에 촉구하는 집회를 개최했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