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yyang
  • UPDATE : 2018.8.15 수 13:50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스포츠 뉴스광장
인천항만공사 김동현 조정 선수, AG 남북단일팀 국가대표로 출전
▲인천항만공사 조정선수단 김동현 선수(오른쪽)가 훈련하는 모습

인천항만공사는 공사 소속 조정선수단(감독 김기홍)의 김동현(24세) 선수가 8월 18일부터 9월 2일까지 인도네시아에서 열리는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의 조정경기에 남북단일팀 대표선수로 선발돼 출전한다고 26일 밝혔다.

 조정경기 남북단일팀에 남측은 감독 1명과 선수 8명, 북측은 지도자 2명과 선수 7명이 참가한다. IPA 김동현 선수가 출전하는 남자 에이트 종목은 콕스(키잡이)를 포함해 총 9명이 출전하는 경기로, 남측 선수는 김동현(인천항만공사)을 비롯해 권승민(20세), 명수성(19세), 강지수(21세, 이상 한국체대), 홍훈(21세, 한국수자원공사)과 북한선수 4명이 경기에 나설 예정이다.

 국제대회 조정종목에서 남북단일팀을 결성한 사례는 처음으로 북측 조정선수단은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단일팀을 구성하는 여자농구, 카누 드래곤보트(용선) 북측 단일팀 선수들과 함께 중국 베이징을 거쳐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28일 입국할 예정이다.

 단일팀 남측 선수들은 국가대표 강화훈련을 위해 7월 4일부터 충청북도 충주시 탄금호 국제조정경기장에서 합동훈련을 실시해왔으며, 남북단일팀은 이르면 29일 오전 남북 지도자 전체 훈련일정을 협의한 후 오후부터 합동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다.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은 “이번 남북단일팀에 우리공사 김동현 선수가 선발돼 뜻깊게 생각한다”면서, “이번 남북단일팀 구성을 계기로 남북평화 분위기가 정착되고 선수들의 실질적인 기량 발전으로 이어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동현 선수

인천항만공사 조정선수단은 인천아시안게임에서 은메달을 획득하는 등 전국체전 및 각종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올리며 해양스포츠 활성화에 큰 힘을 불어넣어 왔으며, 이번 남북단일팀 국가대표로 참가하는 김동현 선수는 지난해 2017년도부터 인천항만공사 소속 조정선수단에 합류해 전국체전에서 1위를 달성한 바 있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