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23 화 21:42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스포츠 뉴스광장
인천유나이티드, 광주FC 출신 조주영-정동윤 동시 영입조주영 6개월 임대, 정동윤 완전 이적…“후반기 대반격 나선다”
▲ 30일 인천유나이티드가 광주FC 출신 조주영-정동윤 동시 영입을 발표했다. ⓒ 인천뉴스

인천유나이티드가 광주FC 출신 조주영, 정동윤을 동시 영입하며 전력 강화에 나섰다.

인천 구단은 30일 보도자료를 통해 “인천이 광주 출신 공격수 조주영과 측면 수비수 정동윤을 동시에 영입했다. 조주영은 6개월 임대, 정동윤은 완전 이적 조건으로 나란히 인천 유니폼을 입게 됐다”고 밝혔다.

조주영은 186cm, 80kg의 탄탄한 체격 조건을 자랑하는 최전방 스트라이커 자원이다. 현대중-금호고-아주대를 거쳐 지난 2016년 광주FC에 입단하며 프로에 입문했다. 프로 통산 37경기 출전 7골 4도움의 준수한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조주영은 올해 상반기에 내셔널리그 김해시청에서 임대로 활약한 바 있다.

조주영의 최대 장점으로는 힘과 높이, 스피드를 두루 보유한 자원이라는 부분이다. 인천은 조주영이 기존의 김보섭, 이효균 등과 함께 무고사의 백업 자원으로 공격력 강화에 힘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동윤은 175cm, 70kg의 체격 조건을 지닌 우측면 수비수다. 부경고-성균관대 출신으로 지난 2016년 광주FC 입단을 통해 프로에 입문한 정동윤은 현재 프로 통산 55경기 출전 1도움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정동윤의 최대 장점으로는 풀백으로서 왕성한 체력을 바탕으로 영리하고 스마트한 축구를 펼친다는 부분이다. 기본기가 탄탄하고 번뜩이는 센스를 두루 보유한 점이 인천 수비력 강화에 도움을 줄 전망이다.

조주영은 “인천이라는 좋은 팀에 합류하게 되어 영광스럽다. 인천이 K리그 1 잔류를 넘어 더 높은 순위까지 올라갈 수 있게끔 절실하고 간절하게 팀에 헌신하겠다”고 말했고, 정동윤은 “멋진 팬을 보유한 인천에 입단하게 되어 기쁘다. 인천 팬들에게 인정받는 선수가 될 수 있게끔 노력하겠다”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메디컬테스트 등 입단 절차를 모두 마친 조주영과 정동윤은 곧바로 팀 훈련에 참가하며 본격적으로 인천에서의 새 출발 준비에 나섰다. 그리고 등번호는 조주영이 11번, 정동윤이 32번을 각각 배정받았다.

 

손경옥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경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