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9.22 토 02:51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생활/문화 갤러리
전철타고 즐기는 인천 여행
▲ 전철타고 인천행 포스터 ⓒ 인천뉴스

 인천관광공사가 편하게 전철을 타고 즐길 수 있는 인천 여행지를 테마별로 추천했다.

<엄마와 딸이 함께하는 ‘국철 1호선 추억여행’>

‘지하철 1호선’에는 동명의 뮤지컬이 생길 만큼, 우리나라 최초의 전철이라는 의미 이상의 특별함이 있다. 덜컹거리는 좌석에 앉아 가끔씩 보이는 차창 밖 풍경을 바라보다 보면 어느새 추억 속으로 여행을 떠나게 된다.

특히, 국철 1호선 인천지역에는 차이나타운, 개항장, 수도국산달동네박물관 등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로 돌아간 것 같은 관광지가 많다. ‘우리 어렸을 적엔’으로 시작하는 이야기가 어느덧 엄마를 수다쟁이 여고생으로 만드는 마법같은 공간에서 잊지 못할 추억을 남기고 끝이 보이지 않는 쇼핑의 천국, 부평지하상가에서 작은 사치를 누려보자.

▲ 차이나타운 ⓒ 인천뉴스

 

▶ 차이나타운·개항장(인천역 1번출구), 수도국산달동네박물관(동인천역 4번출구), 부평지하상가(부평역 지하)

그대로 추억여행을 끝내기 아쉽다면, 8월 25일(토)~26일(일) 이틀간 인천 유일의 다양성 예술영화관 ‘영화공간 주안’에서 열리는 ‘DMZ국제다큐영화제 앵콜상영회’ 아카이브 특별전을 관람하는 것도 좋다. 남북평화의 분위기 속에 더욱 의미있는 국내 작품 2편과 전 세계가 함께 해결해야 할 삶과 예술의 문제를 다룬 폴란드와 중국 작품 2편을 상영한다.

▲ 영화공간주안 홈페이지 발췌 ⓒ 인천뉴스

▶ 영화공간 주안(주안 남부역 8번출구), 
행사문의(032-427-6777, www.cinespacejuan.com )

<온 가족 함께하는 ‘인천 지하철 1~2호선 교육여행’>

인천 지하철 1호선은 아이들과 교육여행을 떠나기 좋다. 국내 최초 어린이 전문 과학관인 ‘인천어린이과학관’을 시작으로 인천도시역사관, 인천문화예술회관 등 알차게 배우고 즐길 수 있는 실내 관광지들이 가득하다.

▲ 인천문화예술회관 ⓒ 인천뉴스

 ▶ 인천어린이과학관(박촌역 2번출구), 인천도시역사관(센트럴파크역 3번출구), 인천문화예술회관(예술회관역 6번출구)

더위가 선선해질 무렵에는 야외에서 산책을 즐길 수도 있다. 도심 속 쉼터가 되어주는 국내 최초의 해수공원 ‘송도센트럴파크’에서는 예술 조형물과 어우러지는 자연의 아름다움을, 인천도호부청사와 인천무형문화재전수교육관에서는 역사와 함께 다양한 전통문화를 배울 수 있다.

▲ 송도센터럴파크 ⓒ 인천뉴스

 ▶ 송도센트럴파크(센트럴파크역 3번출구), 인천도호부청사·인천무형문화재전수교육관(문학경기장역 2번출구)

인천 지하철 2호선을 이용하면 인천 최대의 친환경 생태공원 ‘인천대공원’을 만날 수 있다. 식물원, 어린이동물원, 목재문화체험장, 사계절 썰매장, 조각원, 자전거 광장 등 다양한 즐길거리는 물론, 숲을 테마로 한 견학 프로그램이 무료로 진행된다. 연간 운영되는 ‘산림 치유 프로그램’과 하절기 한시적으로 운영되는 ‘달빛향기 숲(야간 프로그램)’은 홈페이지 사전 예약이 필수다.

▲ 인천대공원 ⓒ 인천뉴스

 ▶ 인천대공원(인천대공원역 3번출구), 
프로그램문의(032-440-5866, http://park.incheon.go.kr )

<자연과 함께하는 ‘수인선 생태여행’>
1930년대 개통되어 1995년 마지막 협궤열차의 추억을 안고 사라졌던 수인선은 2012년 화려한 부활을 맞았다. 수인선에서는 소래습지생태공원과 늘솔길공원 양떼목장 등 도심 속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생태여행을 즐길 수 있다. 자연에서 마음껏 뛰놀다 출출해지면 신포국제시장과 6월 신규 오픈한 신포시장 청년몰 ‘눈꽃시장’에서 허기를 달래보자.

▲ 신포시장 청년몰 눈꽃시장 ⓒ 인천뉴스
▲ 소래습지생태공원 ⓒ 인천뉴스

▶ 소래포구·소래습지생태공원(소래포구역 2번출구), 늘솔길공원 양떼목장(인천논현역 1번출구), 신포국제시장·눈꽃시장(신포역 4번출구)

<연인과 함께하는 ‘공항철도, 자기부상철도 낭만여행’>

공항철도와 자기부상철도를 타면 당일치기 섬 여행도 가능하다. 공항철도 인천공항1터미널역이 있는 교통센터 지상 2층이 자기부상철도 출발역이라 환승이 쉽다. 용유역에서 내려 잠진도 선착장까지 걷다보면 바다 내음에 설레고, 매시 15분과 45분에 출발하는 무의도행 선박에 몸을 싣고 갈매기에게 새우과자를 주며 낭만을 느낄 수 있다.

사랑하는 이와 함께라면 어디라도 즐겁겠지만, 바다 특유의 낭만으로 즐거움은 배가 된다. 드라마 ‘천국의 계단’의 배경이 된 무의도 하나개 해변에서 즐기는 사륜오토바이와 짚라인은 짜릿한 스릴을 선사해준다. 자연과 함께 특별한 추억을 만들 수도 있다. 물이 빠지는 시간에 맞춰 실미도에서 갯벌 체험도 하고, 소무의도 무의바다누리길을 걸으며 힐링을 느껴보자.

▲ 소무의도 무의바다누리길 ⓒ 인천뉴스

 ▶ 무의도(자기부상열차 용유역 도보 15분)-잠진도선착장에서 무의도행 선박 이용

※ 자기부상열차 : 자기력을 이용해 차량을 선로로부터 띄워 움직이는 열차로, 선로와의 접촉이 없어 소음과 진동이 적고 속도가 빠르다. 인천공항1터미널을 출발하여 장기주차장역, 합동청사역, 파라다이스시티역, 워터파크역, 용유역 순으로 운행된다. 2016년 2월 개통되어 현재는 무료로 이용 가능하다.

<모든 길은 인천으로 통한다! 전철타고 인천행>

인천은 국철, 수인선, 인천지하철 1~2호선, 공항철도, 자기부상열차 등 철도와 밀접한 관계를 가진 도시로, 인천관광공사는 철도망과 관련해 유관기관인 코레일 및 공항철도와 긴밀한 협조로 다양한 상품개발 및 프로모션을 개최하고 있다.

올해 초 수도권에서 ‘누구나! 쉽고! 편하게! 떠날 수 있는 인천전철여행-전철타고 인천행’ 책자를 발간하여 인천 전역에 뻗어 있는 철도망으로 닿을 수 있는 명소 48곳을 소개하였고, 7월에는 코레일의 히트상품인 ‘내일로’ 상품과 연계한 청년 서포터즈 40명을 선발했다. 이들은 여름방학 기간 자율미션을 통해 인천 관광지를 직접 보고 느끼고 알리는 활동을 하고 있다.

공항철도와 함께 기획한 가을맞이 이벤트 열차 ‘비용은 소박하게, 재미는 확실하게, 공항철도로 떠나는 가을여행(소확행)’ 시리즈도 운행을 앞두고 있다. 9월 8일부터 11월 3일까지 총 6회 운행되는 계절 한정 상품으로, 레일바이크와 천일염 제조 과정을 경험할 수 있는 ‘영종 씨사이드파크 여행열차’와 철도, 선박, 버스 등 연계 교통수단을 이용하는 ‘무의 소무의도 섬 여행열차’ 2개 코스를 선택할 수 있다. 예약은 23일부터 공항철도 홈페이지( www. arex.or.kr )에서 가능하다.

한편, 코레일(내일로/하나로)과 공항철도 티켓 소지자는 인천시티투어 티켓을 40% 할인된 가격에 구매 가능하여, 인천 주요 관광지를 편리하게 여행하며 인천시티투어와 제휴된 31개 업체의 혜택까지 누릴 수 있다.

손경옥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경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