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6 금 10:16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생활/문화 뉴스광장
구민들이 하나가 된 ‘2018 부평풍물대축제’

부평구가 주최하는 인천지역 대표 예술축제 ‘2018 부평풍물대축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부평풍물대축제는 올해 한국문화예술위원회(문화체육관광부 산하기관)로부터 5년 연속 ‘지역대표 공연예술제’로 선정됐다. 축제를 주관한 부평구축제위원회와 부평구문화재단, 부평문화원은 ‘광대, 도시를 물들이다’라는 주제로 전통 체험 프로그램 확대와 지역 주민 및 예술인들의 참여 기회를 넓히는 데 주력했다.

13일 롯데백화점 앞에서는 ‘부평구 22개 동 풍물단 발표회’로 거리축제의 시작을 알렸다. 이후 창작연희무대(메인무대)와 전통마당(문화의거리 앞), 풍물마당(중앙지구대 입구), 시민문화예술무대(부평시장역 앞) 등 4개의 무대에서는 ‘제7회 대한민국 창작풍물대전’과 ‘부평 대동놀이 만만세!’ 등 다채로운 공연이 함께 펼쳐졌다.

부평서초등학교 운동장에서는 ‘제19회 전국학생풍물경연대회’가 열려 전국의 초·중·고등학생이 그동안 갈고 닦은 풍물 실력을 뽐냈다.

특히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인 ‘남사당놀이 여섯마당 완판’ 공연과 사물놀이 40주년 기념 ‘김덕수패 사물놀이’ 공연은 전통예술 축제의 가치를 잘 살릴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는 호평을 받았다.

이번 축제는 지역 예술인과 아마추어 생활문화 동호인 등 일반 시민들의 참여가 눈에 띄었다. ‘시민문화예술무대’는 생활문화동호회의 공연이 이어졌으며, 풍물마당에서는 아마추어 예술인들이 참여하는 ‘시민풍물난장’이 펼쳐졌다.

부평 문화의거리 ‘평리단길’에서도 거리난장과 게릴라콘서트, 버스킹 공연 등이 열려 흥을 더했다.

이와 함께 행사장 곳곳에서는 ‘김덕수 명인과 함께하는 풍물체험교실’과 ‘외국인풍물교실’, ‘연희체험’ 등 다양한 전통문화 체험 부스가 마련돼 행사장을 찾는 관람객들에게 많은 인기를 끌었다.

축제의 마지막을 장식한 폐막공연과 대동놀이는 풍물패와 관람객들이 함께 어우러지는 화합의 장이 됐다. 축제 현장에는 연인원 80만 명의 관람객이 다녀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앞서 본 행사 전날인 12일에는 부평아트센터에서 ‘부평풍물대축제, 또 다른 20년을 위한 토론회’를 열고 전주세계소리축제, 의정부음악극축제, 춘천마임축제 등 우수 지역축제의 사례를 살펴보고 부평풍물대축제의 발전방안에 대한 토론시간도 가졌다.

차준택 구청장은 “올해로 22회째를 맞은 부평풍물대축제는 우리나라의 풍물 문화를 알리고, 시민들이 도심에서 부평의 역사와 문화를 즐길 수 있는 자리였다”며 “앞으로도 인천을 대표하는 문화예술축제로 꾸준히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