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6 금 10:16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생활/문화 뉴스광장
제16회 창작시노래콘서트 ‘아라의 박동, 노래하는 시’ 성황문화예술소통연구소,리토피아,시를 노래하는 사람들

사단법인 문화예술소통연구소(이사장 장종권)가 주최하고 ‘계간 리토피아’와 ‘시를 노래하는 사람들’이 공동 주관한 창작시노래콘서트 ‘아라의 박동, 노래하는 시’가 13일(토) 오후 5시 부평문화사랑방에서 열렸다.

시노래콘서트는 아름답고 건겅한 시에 곡을 붙여 무대에 올리는 것으로 매년 1회 정기적으로 공연한다. 현재까지 210여 편의 시에 곡을 붙였으며 앨범 8집을 제작하였고, 올해가 열여섯 번째 공연이다.

정무현 시인의 사회로 진행된 이번 공연에는 강우식 시에 곡을 붙인 ‘작별’과 장종권 시에 곡을 붙인 ‘봉숭아꽃’, 남태식 시에 곡을 붙인 ‘꽃들의 노래’ 등 11곡의 특선곡과 천선자 시에 곡을 붙인 ‘외로운 존재’, 정미소 시에 곡을 붙인 ‘자작나무숲에서’, 김영진 시에 곡을 붙인 ‘저 강이 나를 부르네’, 배아라 시에 곡을 붙인 ‘바람난 다람쥐’ 등 4곡의 신곡이 무대에 올려졌다.

작곡은 작곡가 나유성(경희대 교수)과 싱어송라이터 장태산(전 소리새 멤버), 최미례(전 희자매 멤버), 정무현(시인, 작곡가)이 맡았으며, 노래는 장태산, 최미례, 조아진, 이정은, 박시연 등의 가수가 맡았다.

공연 중 인사말을 통해 장종권 이사장은 ‘시노래운동을 16년째 해오면서 그 동안 좋은 곡들을 다수 만들어 왔다. 여기에 계간 리토피아 막비시동인들이 혼신의 힘을 다하고 있다. 많은 응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공연은 시를 제공한 시인들이 직접 무대에 올라 낭송하고 이어 가수들이 시노래를 불러 시와 시노래 이해에 도움이 되는 연출로 공연장을 가득 메운 관객들의 박수를 받았다.

손경옥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경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