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6 금 10:16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인천문화재단 제6대 대표이사 졸속 선출 중단하라문화예술계 "소통하는 대안적 선출 방식으로 인천문화재단의 변화와 개혁"요구
▲ 인천문화재단 전경 ⓒ 인천뉴스

인천 문화 예술계가 지역문화예술계와 소통하는 대안적 선출 방식으로 인천문화재단의 변화와 개혁을 위해 인천문화재단 제6대 대표이사의 졸속 선출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인천시는 현 이사 중 N씨를 직무대행자로 임명한 데 이어 지난 유정복 시정부 때 선임된 현 문화재단 이사들이 참여하고 추천하는 대표이사추천위원회를 구성하여 새 대표이사를 선임할 계획이다.

 인천의 문화예술인들은 지난 10월 25일 공동성명서를 통해 인천문화재단(이하 ‘문화재단’) 최진용 전 대표이사 사임에 따른 후임 대표이사 선출과 관련해, 시급하게 선임하지 말고 지역 문화예술계와 소통하는 대표이사 선출방식을 제안한 바 있다.

인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 방식은 인천시장 추천 2명, 인천시의회 추천 2명, 인천문화재단 이사회 추천 3명 포함 총 7명으로 대표이사추천위원회를 꾸린 후 서류심사와 면접을 통해 후보를 2배수로 압축, 인천광역시장에게 추천하는 것으로 되어 있다. 

 문화인천네트워크는 7일 성명서를 내고 "대표이사추천위원회 구성이 균형 있게 안배한 것 같지만 시민 및 지역문화예술인들의 입장이나 의견이 반영될 여지는 협소하고, 인천시장의 ‘의중’에 따라 얼마든지 좌지우지 될 수 있게끔 되어 있다"며 "대표이사 선임 때마다 낙하산 논란이 제기되는 것은 이 때문이다"라고 주장했다.

지역문화계는 이러한 의구심을 해소하고 공정성과 투명성을 제고하기 위해 대표이사 (압축)후보들을 대상으로 공개적인 정견발표회를 누차 요구해왔다. 

그러나 인천시와 문화재단 측은 개인 사생활 보호나 규정에 없다는 이유로 이의 수용에 난색을 표해 왔다. 

문화인천네트워크는 "300만 인천시민의 문화지원 정책과 공간 운영 및 사업을 총괄할 대표이사 선출이 ‘깜깜이’로 진행되고, 최 전 대표이사와 같은 인사가 선임되는 결과를 낳은 것"이라며 "역대 대표이사들 또한 이러한 한계 속에서 선임되었으며 최 전 대표이사와 같은 비판의 시선에서 크게 자유롭지 못한 것이 사실이다. 이를 되풀이하지 않으려면 행정 또는 인천시장이 문화재단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장악하려는 사고와 태도를 바꾸고, 관련 정관 및 운영규정 변경 등의 사후 조치가 반드시 뒤따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민 및 지역문화예술계가 바라는 문화재단의 독립성 확보 및 문화자치 실현, 비대화ㆍ관료화 문제 등 변화와 개혁을 구체화하기 위한 다각적인 논의 속에서 (대표)이사 선출 방안을 새롭게 마련하는 작업과 병행하여 직무대행자 지명 및 신임 대표이사 선출 작업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밝혔다.

 더욱이 "11월 25일 임기 만료를 앞둔 현재의 문화재단 이사들에게 새로운 대표이사 선출을 맡긴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유정복 시정부 당시 임명된 이사들에게 대표 선임을 맡긴다고 하지만, 결국 시장의 의중을 반영한 인사를 대표이사로 선임하겠다는 발상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문화인천네트워크는 문화재단 이사회는 새 대표이사 선출을 위한 논의와 작업을 당장 중단하고, 대표이사의 투명하고도 공개적인 선출 방안 마련과 문화재단의 독립성 강화, 지역문화예술계와의 소통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논의의 장부터 열기를 박남춘 인천시장에게 촉구했다.

아울러 "서울문화재단과 경기문화재단은 단체장이 이사장을 맡는 낡은 관행을 벗어나 민간 전문가도 재단 이사장으로 선출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나름의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며 "이제 인천에서도 더 이상의 낙하산 또는 코드 인사 논란을 불식시키고 시민 및 지역문화예술인들을 대변할 수 있는 선출 구조 및 방법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따라서 "이러한 논의를 통한 시민사회와의 공감대를 형성한 후 이를 반영한 문화재단 정관 및 운영규정에 따라 “새 술은 새 부대에” 맞게 오는 11월 26일 임기를 새로 시작하는 이사회에 맡겨 신임 대표이사를 선출하라"고 촉구했다.

문화인천네트워크는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방법에 대한 대안 모색을 포함한 문화재단의 변화와 개혁을 이루기 위한 시민토론회를 요구하며, 이러한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은 경우 우리는 역대 시장과 다를 바 없이 박남춘 인천시정부 또한 문화재단 장악 의지 및 문화사업 대행기구로서의 인식에 변화가 없는 것으로 간주하고 전면적인 문화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