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5 토 16:54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생활/문화 건강 뉴스광장
혈뇨방광암센터 개설 1년만에 ‘방광 적출 및 인공방광조성술’ 50례 달성한림병원
▲ 한림병원 혈뇨방광암센터 ‘방광 적출 및 인공방광조성술’ 50례 달성 ⓒ 인천뉴스

한림병원 혈뇨방광암센터가 개설 1년 만에 ‘방광 적출 및 인공방광조성술’ 50례를 달성했다. 혈뇨방광암센터를 이끄는 박영요 교수는 지난 4일 50번째 인공방광조성술을 시행했다.

한림병원 혈뇨방광암센터는 지난해 10월 자연배뇨형인공방광조성술을 국내에 처음 도입한 박영요 교수를 영입하며 문을 열었다. 지난 1년간 1주일에 한 번 꼴로 인공방광조성술을 시행한 것이다.

박 교수는 이대목동병원장 출신으로 자연배뇨형인공방광조성술을 국내에 처음 도입한, 이 분야 최고 권위자로 꼽힌다. 

방광암과 전립선암, 신장암 등 비뇨기계 암 수술 3천례가 넘는다. 방광암의 재발률을 현저히 낮추었고, 합병증 없는 수술로도 정평이 나 있다.

▲ 한림병원 혈뇨방광암센터 ‘방광 적출 및 인공방광조성술’ 50례 달성을 축하하고 있다. ⓒ 인천뉴스

박 교수는 “센터 개설 1년 만에 방광 적출 및 인공방광조성술 50례 달성한 것은 대학 병원 수준의 실적이다”면서 “비뇨의학과를 비롯해 외과, 마취통증의학과, 수술센터 등이 합심해 이룬 결과로, 한림병원이 방광암 분야에서 빅5 병원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는 것을 입증했다”고 말했다.

손경옥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경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