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0 월 16:46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경제청 송도 11공구 회계간 이관토지 전부 반환요청”개발계획 변경후 첨단바이오클러스터 조성 추진
▲ 송도 11공구 회계간 이관 토지 검은박스 부지 8개 위치도 ⓒ 인천뉴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하 “경제청”)은 10일 시(일반회계)로 회계간 이관한 송도 11공구내 토지 8필지 전부를 경제청으로 반환해 줄 것을 공식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그동안 경제청은 송도 11공구를 첨단바이오클러스터로 조성하는데 필요한 산업 및 교육연구용지 약100만㎡(30만평)의 확보를 위하여 기존 개발계획의 변경을 추진하여 왔으나 대상지역내에 시(일반회계)로 회계간 재산이관한 토지가 있어 지난해 말 개발계획 변경 용역을 마무리한 이후 후속절차 이행에 많은 어려움을 겪어 왔다.

 개발계획 변경(안)에 의하면 공동주택용지가 882,149㎡에서 804,910㎡로 77,239㎡ 감소하게 되는 반면에, 투자유치 대상인 산업시설용지 및 교육연구용지는 143,820㎡ 늘어나게 된다.

 경제청은 민선 6기인 2015.10.2.일 市 재정건전화 3개년 계획에 따라 송도 11공구내 토지 8필지(공동주택용지 6필지, 주상복합 및 상업용지 각 1필지) 423,101㎡(이관가격 : 공시지가 기준 약 7,200억)를 시(일반회계)로 이관한 바 있다.

 경제청은 첨단바이오클러스터의 효율적인 조성을 위해 민선 6기 시절부터 이관토지의 반환을 수차 요청한 바 있으나, 시의 재정건전화 계획에 차질이 예상됨에 따라 시(일반회계)로부터 원만한 협조를 얻지 못하고 있어 지역 주민들은 이관토지의 반환을 요구하는 민원을 지속적으로 제기해 오고 있는 상황이다.

 경제청은 향후 이관토지를 반환받는 경우 시와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하여 원도심과 경제자유구역이 균형발전할 수 있도록 우리市가 재정건전화를 추진하는데 다각적인 참여방안을 강구할 예정이다.

 향후 경제청이 송도 11공구내 회계간 이관토지를 반환받아 기존 첨단바이오클러스터로 조성하는 경우, 이미 송도가 단일도시 기준으로 샌프란시스크를 제치고 세계에서 가장 큰 바이오의약품 생산용량(56만리터)을 확보한 위상을 바탕으로 세계 최고의 첨단바이오제약회사와 R&D시설을 유치하여 명실공히 Global Bio-Hub를 조성하는데 커다란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손경옥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경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정도 2019-01-18 22:55:07

    경제자유구역 개발은 국가경쟁력 강화와 일자리창출을 위한 목적인데 유저시장의 무책임한 경제청 개발재원을 시로 이관하여 국익에 반하는 짓 횡행관련자 책임 물어야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