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4.18 목 18:03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1000만 관객의 발상지 인천을 영상문화도시로”영화계 주요인사 9명과 ‘영화인 간담회’ 개최
▲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13일 인천영상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인천광역시영상위원회 1차 정기 총회 및 이사회'에서 영화인들과 현재 문화콘텐츠 산업 내에서 영화 역사적 보존 가치를 가지는 인천의 자산 확인 및 발전방향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인천뉴스

 인천시는 13일 오전 10시 30분 중구에 위치한 사단법인 인천시영상위원회 참석하여 영화계 주요 인사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인천 문화콘텐츠 산업 내에서 인천의 현위치를 조명하고 영상문화도시로서 인천의 발전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박남춘 인천시장과 이춘연 한국영화단체연대회의 이사장(‘여고괴담’등 제작), 임순례 감독(‘리틀 포레스트’등 연출), 권칠인 감독(‘관능의 법칙’등 연출), 연상호 감독(‘부산행’등 연출), 원동연 대표(‘신과 함께’등 제작), 김미혜 대표(‘극한직업’기획), 이동하 대표(‘염력’등 제작), 전노민 배우(‘선덕여왕’등 출연), 송인혁 회장(인천영화인협회) 등이 참석하여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영화인들은 최근 1000만 관객을 넘어선 영화‘극한직업’의 주요배경이 된 배다리 주변을 예로 들어 영상산업 측면에서 인천의 장‧단점을 들며, 이를 활용‧보완하기 위해 영상콘텐츠를 최대한 활용할 것을 조언했다.

 또한, 영상산업에서 경쟁력을 가지기 위해서는 전문적인 인프라를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인천의 지리적 이점을 활용하여 관내에 야외 세트 및 실내 스튜디오와 같은 전문 촬영시설을 마련한다면 수도권 콘텐츠 생산의 주요 기지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더해, 인천이 역사적 가치가 있는 다양한 영화적 자산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인천시가 적극적으로 보존 및 활용에 나서줄 것도 요청했다.

 이에 박남춘 인천시장은 “뛰어난 연출력으로 인천의 다채로운 모습을 담아내는 영화인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업계 전문가들의 의견을 참고하여 인천이 영상산업에서 두각을 나타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간담회 이후 이어진 정기 이사회 및 총회에서는 총 22인의 회원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인천영상위원회 사업 결산 ▲정관 개정(안) 심의 ▲규정 개정(안) 심의 ▲신규 임원 선출 등을 검토‧승인했다.

손경옥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경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