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4.18 목 18:03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인천시, 여성이 행복한 일터·삶터·쉼터 조성 박차올해 1만5천 경력단절여성 취업연계 목표·지원시설 확충

한부모가족 지원 및 각종 공공돌봄 서비스 대폭 강화
 

▲ 부평 다함께돌봄센터 ⓒ 인천뉴스

인천시는 여성의 권리 신장과 여성․아동이 안전하고 사회적돌봄 환경 조성을 통해 ‘여성이 존중받고 살기 좋은 도시’를 만들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올해 여성․가족분야 예산을 지난해(337억7천만원)보다 47% 증액된 496억5천만원으로 늘리고, 한부모가족·각종 공공돌봄 서비스 지원을 대폭 확대한다. 한부모가족 자녀양육비 지원 대상을 올해부터 만 18세 미만으로 4세 높이고 지원금도 인상해 이 예산이 가장 많이 늘었으며, 양육부담 완화를 위한 여러 사업 예산도 커졌다.

여성의 권리․역할 신장으로 양성이 행복한 도시

▲ 여성채용박람회 ⓒ 인천뉴스

 시는 올해 여성의 경제활동 촉진을 위해 1만5천명의 취업연계를 목표로 혼인, 임신, 출산, 육아 등으로 경력이 단절된 여성들에게 취업상담, 직업교육훈련, 인턴십 및 취업 후 사후관리 등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우선 여성새로일하기센터를 현재 8개소에서 9개소로 확충하여 맞춤형 일자리 연계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것이다. 또 경력단절 예방서비스 지원기관을 1개 신설해 총 2개 기관을 통해 여성 취업자에 대한 경력단절 예방상담, 컨설팅지원, 기업의 일하는 방식 개선 상담 등으로 여성이 직장에서 마음껏 능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돕고 경력단절 예방 및 고용유지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인천광역시와 8개 새로일하기센터가 공동으로 구인‧구직자의 만남 행사인 취‧창업 박람회를 연 2회 이상 개최하여 상담, 면접, 채용을 원스톱으로 진행해 취업률을 높이고 현장소통을 통한 일자리 발굴에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 상반기 취업박람회는 오는 4월 3일에 개최된다.

 이와 함께 시는 미래를 선도할 20대~40대 인천의 전문직 여성을 발굴·육성·활용하기 위해 체계적인 여성인재 양성 프로그램인 ‘스마트우먼 2040 프로젝트’를 2010년부터 추진해 지난해까지 1,490명의 여성리더를 배출했다.

 경제, 역사, 인문학 등 차별화된 전문 과정과 맞춤형 자기계발 프로그램을 통해 양성된 차세대 여성 리더들은 위원회 추천, 시정 참여, 재능 나눔 등 전공과 경력을 살려 300만 인천 시민을 위해 적재적소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2018년에는 5060 新중년층으로 대상을 확대 운영하였으며 올해에는 상․하반기 100여명을 대상으로 기본과정 위주로 내실 있는 교육을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2018년도에 처음 주민참여예산사업에 선정되어 운영하고 있는 ‘젠더전문가 양성과정’에서 여성단체 활동가 등 37명의 성인지 정책전문가를 배출하였으며 올해에는 수료자를 대상으로 컨설턴트 양성을 위한 심화과정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이들은 인천시의 성별영향평가 컨설턴트, 정책모니터링단 멘토 역할 등 성인지 정책 형성 과정에 투입되어 활동하게 될 것이다.


부모와 아이가 행복한 공공 아이돌봄 체계 강화

▲ 도서지역찾아가는 이동상담소 ⓒ 인천뉴스

 시는 시민 누구나 행복하게 아이를 키울 수 있도록 공공의 아이돌봄 서비스를 강화하고, 지역 공동체가 함께하는 돌봄 체계 조성을 꾀한다.

 먼저 이웃 간에 육아 정보를 공유하고 자녀 돌봄을 품앗이하는 공동돌봄나눔터를 연내에 2개소를 추가 설치하여 23개소로 늘릴 계획이다.
 
 또한, 맞벌이가정에서 초등학생 자녀를 안심하고 맡길 수 있는 다함께 돌봄센터는 연내 7개소를 추가 설치하여 총 8개 시설을 마련할 계획으로, 이 시설에서 취약시간대 일시돌봄, 간식은 물론 여러 교육·놀이 프로그램, 등하원 등 다양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맞벌이가정의 양육부담을 완화하기 위하여 아이돌봄서비스의 지원 대상(중위소득 120% 이하→150% 이하)과 이용 가능 시간(연 600시간→720시간)도 확대한다.

 이밖에도 한부모가족 아동양육비 지원금액을 월 13만원에서 20만원으로 늘리고, 지원 대상도 기존 만 14세 미만에서 만 18세 미만으로 대폭 확대해 한부모가족의 생활안정을 도모한다. 이와 함께 올해 신규사업으로 시설 입소 한부모 가정에 아이돌보미를 파견해 자녀 양육 부담을 덜어주는 사업도 추진한다.

여성․아동이 안전한 생활환경 조성

▲ 무인 여성안심 택배서비스 ⓒ 인천뉴스

 직접 대면하지 않고 택배를 수령하는 ‘여성안심 무인택배 서비스’는 지난해 말 기준 4만3천여명이 이용하여 2017년 대비 142% 사용실적이 증가하는 등 시민들의 만족도가 높은 만큼 올해 말까지 15개소를 추가 설치하여 연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다.

 지난해 전국 최초로 시행한 ‘도서지역 찾아가는 가정·성폭력 이동상담소’는 장봉도 등 41개 도서를 방문하여 폭력피해 여성에게 상담, 법률, 돌봄 지원 등 무료 서비스를 제공하여 시민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으며 올해에도 지속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그리고 가정폭력 등 폭력피해 여성․아동 60명을 대상으로 전문상담가와 1:1로 결연을 맺어줘 지속적인 상담 및 심리사회적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폭력피해 여성․아동에 대한 보살핌 사업도 지속한다.

 이현애 시 여성가족국장은 “양성평등은 성평등 의식 확산, 직장, 돌봄 등 일상 속 다양한 측면에서 이루어져야 하는 만큼 더욱 다양하고 장기적인 관점에서 시책을 수립하고 추진하겠다”며 “여성이 존중받고 살기 좋은 인천, 시민이 행복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경옥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경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