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19 일 19:35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생활/문화 뉴스광장
전문직여성 한국연맹, 2019 국제친선의 밤 개최

(사)전문직여성 한국연맹(회장 이정희)은 지난 19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 그랜드볼룸에서 2019 국제친선의 밤을 개최했다.

전문직여성 한국연맹(이하 BPW한국연맹)은 외교통상부 소속 비영리사단법인으로 지난해 창립 50주년을 맞았으며 BPW세계연맹의 회원단체다. 

1968년 부산클럽이 창립됐으며 이후 서울, 북부산, 대구클럽 창립을 통해 1969년 9월 정식으로 한국연맹으로 출범했고 1970년 2월 10일 BPW 세계연맹에 정회원으로 가입했다. 현재는 전국에 20여개 클럽이 활동하며 양성평등과 여성의 권리 향상에 큰 진전을 이뤄왔다는 평을 듣는다.

이정희 BPW한국연맹 회장은 환영사에서  “지난해 우리 BPW한국연맹은 창립50주년을 맞아 지속가능개발목표의 이행을 위한 결의문과 5대 전략적 실천과제를 담은 선언문을 대내외에 밝히며 실천의지를 다진 바 있다”며 “새로운 50년을 향한 여정의 출발을 알리는 첫 해, 이렇게 한 자리에 모여 함께 가는 길 촛불을 밝히며 실천의지를 다지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모두가 함께 가는 길, 이제는 성장의 속도 보다는 어떠한 방향으로 가고 있는지 또 얼마나 많은 사람이 함께 커가고 있는지를 생각해볼 시점”이라며 “오늘 함께하신 내빈 여러분께서도 BPW한국연맹의 노력에 힘을 실어 주시고 응원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1968년 창립 이래 대한민국의 여성의 지위 향상과 양성 평등한 기업 환경의 조성, 여성임원 배출을 위해 앞장서 온 BPW한국연맹은 이날 ‘국제친선의 밤’ 행사를 통해 BPW Gold Award 시상식, 멘토링 협약식, 촛불의식을 거행했다. BPW한국연맹 측은 “BPW Gold Award 시상식, 멘토링 협약식은 매년 촛불의식으로 되새기는 전문직 여성의 정신으로 진행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BPW Gold Award는 BPW한국연맹이 1993년 제정한 상으로, 양성평등과 여성의 일자리 창출, 일‧가정의 양립 등 여성친화적인 기업을 이끈 단체와 개인에게 수여된다. 올해 스물다섯번째는 롯데홈쇼핑 이완신 대표이사가 수상했다.

심사위원장을 맡은 김춘호 한국뉴욕주립대 총장은 이날 심사평을 통해 “롯데홈쇼핑은 2018년 12월 기준 여성 고용 비율은 56%이며, 과장급 이상 간부 직원 여성 비율은 37%이다. 

고용노동부 조사 결과 2018년 민간기업 및 공공기관 전체 여성 고용 비율이 38.18%, 관리자 비율이 20.56%임을 고려하면 롯데홈쇼핑의 비율은 높은 편이다.

 또한 경력단절 여성의 취업을 지원하는 등 여성에게 균등한 기회를 제공하는데 앞장서고 여성 근로자의 일과 생활의 균형을 장려한 점을 높이 평가했다“고 밝혔다.

이에 롯데홈쇼핑 이완신 대표는 “BPW에서 수상한 것은 앞으로도 여성 근로자를 위해 노력하라는 의미라 생각한다”며 “다양한 여성 인재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행복하고 일과 과정이 균형을 이룰 수 있는 일터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앞으로도 여성 인재에게 사회 참여의 기회를 부여하고 능력과 자질이 있다면 누구나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이어 BPW한국연맹은멘토링 협약식을 진행, 24개국 27명의 9기 멘티를 맞이했다.

BPW한국연맹 측은 “전문직여성 한국연맹은 한국으로 유학 온 세계 각국의 유학생들과 멘토-멘티 결연을 통해 차세대 여성리더를 육성하고 있다”며 “연맹 회원들과 한국 정부가 초청한 외국인 국비 장학생들이 1대 1로 결연을 맺고, 멘토가 멘티에게 한국의 문화, 역사, 산업을 보여주는 등 지원을 통해 국가브랜드 및 이미지 향상에 기여하는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