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19 월 17:16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인천 송도와 서울 연결하는 M버스 16일 폐선..."대안 없어"고남석 연수구청장 기자회견 열고 "법개정 통한 면허권 기초단체 이양"촉구
   
 

송도와 서울을 연결하는 대표적인 교통수단이었던 광역버스(M버스)가 오늘자로 폐선됐다.

고남석 연수구청장은 16일 연수구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권한 여부를 떠나 불편을 겪을 주민 여러분께 사과드리며 노선의 정상화를 위해 구가 직접 나설 것”을 강조하며 “법개정을 통한 면허권의 기초단체 이양”을 공식 요청했다.

이어 “마을버스의 순환체계 개선을 위한 사무권의 조속한 위임”도 촉구했다.

인천시는 지난 15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에서 M6635번(송도~여의도)·M6336번(송도~잠실) 운영사업자인 ㈜이삼화관광의 적자 누적으로 인한 폐선신청을 최종 승인했다.

서울지역 장거리 출‧퇴근 수단으로 이용하는 구민만 700여명에 이를 만큼 이 노선은 송도와 서울을 연결하는 대표적인 교통수단이었다.

문제는 당장 이 노선을 대체할 수 있는 마땅한 대책이 없다는 것이다. 운행 중단을 막기 위해선 인천시나 구의 재정지원이 있어야 하는데 준공영제가 아닌 M버스는 지원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고 구청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연수구는 그동안 해당 노선의 유지를 위해 5억 원의 적자보전분을 감수하는 방식과 한정면허를 통한 직영방안까지 검토하는 등 주민들의 교통주권 사수를 위해 깊은 고민을 해왔지만 노선의 폐선을 막지 못했다”며 “그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며 출‧퇴근 시간 지연으로 당분간 저녁이 있는 삶을 보장받지 못하게 된 주민께 송구하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 15일 국회 관계기관 긴급대책회의에서 상위법 개정 등의 어려움으로 노선 유지에 실패했고 법령문제 또한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에 의해 이번 일부노선이 폐지된 M버스는 대광위가, 광역버스는 광역자치단체가 모든 권한을 가지고 있어는 상황이다”며 “상위법 개정과 대중교통 체계 재정비를 통한 노선 정상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연수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