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1 화 17:57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연수구, 송도자동집하시설 기술‧악취문제 연차별 개선개선비용 154억 원...소유주 경제청 등과 협의 후 응급‧단기‧장기 나눠 해결

인천 연수구가 송도자동집하시설에 대한 기술‧악취진단 용역 결과에 따라 예산문제 협의를 포함해 연차별로 시설물‧악취 개선사업을 위한 해결책 마련에 나섰다.

구는 지난해 6월부터 송도 3‧4‧5‧7공구 자동집하시설에 대한 문제점을 찾아내고 효율적 운영과 최적의 개선방안 마련을 위해 올해 3월까지 진단용역을 진행했다.

세차례의 용역보고 이외에도 전문가와 송도동 주민대표로 구성된 주민참여 실무위원회를 두차례 개최하는 등 치열한 논의와 의견수렴 과정을 포함한 기술‧악취진단 용역이다.

그 결과 음식물류 폐기물 회수율 시험에서 성능기준 이하 진단과 함께 생활폐기물과 음식물류의 혼합수거, 일부 관로시설 노후화, 악취 대비 탈취시설 처리능력 미흡 등이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이에따라 연수구는 도출된 문제점들에 대해 주민의견 수렴을 통해 응급(1년 이내), 단기(3년 이내), 장기(5년/10년 이내) 사업으로 분류하고 연차별로 해결해 나간다는 입장이다.

개선비용도 기술진단 123억 원, 악취진단 31억 원 등 모두 154억 원의 재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다.

먼저 옥내관로, 투입구, 섹션밸브, 송풍설비 등에 대한 시설 노후와 내용연수 도래에 따른 시설물 보수 교체 사업, 탈취시설 신규 설치 등 전반적인 운영개선에 나선다.

이와함께 RFID 개별계량기기와 대형감량기, 주방오물분쇄기, 자원화시스템 등 음식물류 폐기물 처리 대안으로 제시된 방안에 대해 주민들이 공감하고 합의하는 방향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송도자동집하시설은 경제자유구역청에서 지난 2006년부터 순차적으로 설치해 현재 7개 집하장(1-1공구, 1-2공구, 2공구, 3공구, 4공구, 5공구, 7공구)과 지하관로 연장 53.6km, 주요설비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에따라 소유권은 경제청에 있고 연수구는 2016년부터 운영권만 이관 받아 유지관리업무를 수행해 왔고 운영관리주체 입장에서 시비 지원을 통해 주도적으로 기술‧악취진단 용역을 진행했다.

구는 이번 진단 결과에따라 음식물류 폐기물 분리수거를 포함한 송도자동집하시설과 관련된 전반적인 문제점 개선과 함께 주민들의 의견을 모아 정책 방향 등을 잡아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지난 3월말 인천시장 연수구 연두방문 토론회에서도 시민들은 송도 자동집하시설 민‧관협의체를 구성해 지속적인 논의와 장기간의 합의과정을 거쳐 정책방향을 다시 설정할 것을 제안한 바 있다.

구는 이달 중으로 민‧관협의체 구성을 완료한 후 자동집하시설 현안 개선을 위한 논의를 시작하고, 회의를 주기적으로 개최해 민‧관의 치열한 논의 과정과 합의를 이꿀어 낼 예정이다.

고남석 연수구청장은 “이번 용역에 모든 내용을 한 번에 담을 수는 없고, 현재 상태를 확인하고 고쳐 나가야 한다.”며 “자동집하시설 문제에 대해서는 엄중히 인식하고 있고 이제 시작이라는 생각으로 공론화를 통해 새롭게 합의를 도출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연수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