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22 월 18:15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인천tv
셀트리온그룹, 인천에 25조 투자, "송도 11공구 부지 달라"서정진 회장, 16일 인천시청에서 '비전 2030’ 발표

세계 1위 규모의 공장 설비 등 '송도바이오 밸리' 조성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거점을 둔 셀트리온그룹이 송도 바이오 의약품 사업에 25조를 투입한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16일 오전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전 2030’을 발표를 통해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2030 비전을 직접 발표한 서 회장은 2030년까지 40조원의 재원을 투자해 생명공학 부문에서 명실상부한 글로벌 선두주자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특히, 인천 제물포고 출신인 서 회장은 그룹의 ‘비전 2030’을 인천시청에서 발표함으로써, 글로벌 그룹으로 도약하기 위한 핵심 거점을 인천으로 삼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셀트리온은 전체 40조에 달하는 투자계획 중 핵심사업인 인천 바이오의약품 부문에 25조를 투자할 예정이며, 직접 고용 1만 명과 간접고용 10만 명에 달하는 창출 예상 일자리의 대부분이 인천에서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셀트리온은 개발 제품 확충에 따른 연구개발 인력 2천명 채용과 바이오 공장 5배 확장과 케미컬 공장 2배 확장에 따라 8천명 등 1만명을 직접 고용할 계획이다.

▲박남춘 인천시장과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16일 인천시청에서 '셀트리온 비전 2030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 ⓒ 인천뉴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송도국제도시에 마지막 남은 기업유치 공간이 있는 11공구 부지 공급관련 얘기가 나와 눈길을 끌었다.

셀트리온은 연간 바이오의약품 원료의약품 1,500배치(100만 리터)를 생산할 수 있는 설비를 확충하고, 연간 1억 바이알을 생산할 수 있는 완제의약품 생산 환경을 구축하는 등 세계 1위 규모의 생산능력을 확보하는데 5조원을 투자한다.

이와 관련, 서정진 회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와 함께 세계 적인 규모의 바이오 밸리를 만들겠다"며  "송도 11공구 부지를 송도바이오로직스와 같은 조건으로 공급해 달라고 인천시에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셀트리온은 송도 11공구에 100만평 규모의 바이오밸리를 구축해 제3공장과 연구개발(R&D)센터, 삼성바이오로직스 공장 등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송도 5공구에 3곳의 공장을 보유하고 있는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송도 11공구에 10만평 규모의 생산시설을  짓겠다며 공장 부지 추가 공급을 인천시에 요청한 상태다.  

박남춘 시장은 송도 11공구와 관련, "당장 눈 앞만 생각한다면 송도에 남은 11공구를 비싸게 팔아 빚을 갚은 것이 시 입장에서는 유리하다"며 "다만 인천의 미래를 멀리 내다보았을 때 차세대 먹거리인 바이오 산업 밸리로 조성하는 것이 맞다고 판단하고 있다. 기업의  구체적인 투자계획이 있다면 우선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 셀트리온 전경 ⓒ 인천뉴스

셀트리온 송도에 거점을 둔 바이오의약품 사업 성장기반 구축을 위해 면역항암제를 포함한 2세대 바이오시밀러 20개 이상을 개발하고, 신규 치료 기전을 도입한 신약을 확보하는데 16조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글로벌 유통망 확충 및 스타트업 지원에도 4조원을 투입한다.

특히, 글로벌 유통망 구축과 관련해, 2019년까지 유럽, 2020년까지 아시아 남미 등 기타지역, 그리고 2021년까지 세계 최대 제약 시장인 미국 캐나다에 직판 체계를 확립하겠는 계획이다.

박남춘 시장은 이날 인사말에서 "4차산업혁명 시대 인천의 핵심 미래먹거리는 바이오산업이라는 비전으로 차근차근 준비하던 사업이 셀트리온그룹의 비전과 합을 이뤄 엄청난 시너지가 날 것으로 기대한다. 인천시 공직자 모두가 인천의 미래, 대한민국의 미래가 달린 사업이라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해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인천시는 조만간 공구 셀트리온그룹의 ‘비전 2030’ 협업을 위한 TF를 구성하고, 사업 초기부터 셀트리온과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