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1 화 17:57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인천시청 공무원 차량 통제와 2부제 시행해도 "주차 전쟁"운동장 주차면수 '늘리나 마나'

운동장 주차면수 늘렸지만 정문 주차장 폐쇄되면 고작 33면 늘은 것...추가 대책 없어

▲ 인천시청운동장 주차장 ⓒ 인천뉴스

인천시가 고질적인 주차난에 따른 민원인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공무원 차량 주차를 대폭 제한하고 있으나 주차문제가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다.

인천시는 지난달 8일부터 과장급 이상 간부의 차량 출입을 전면 통제하고, 팀장급 이하 공무원을 대상으로 차량 2부제를 시행하고 있다.

시는 2부제 참여 공무원 차량 주차비를 전액 면제하고 통근버스 노선을 확대하며 개선책의 정착을 유도하고 있다.

하지만 오전 9시 업무를 시작하기도 전에 주차장은 만차 상황인 날이 대부분이다.

오전 9시부터 시작하는 민원 업무를 보기 위해 시청을 찾은 민원인은 이중·삼중 주차는 물론이고 청사 운동장에 마련된 주차장을 몇 바퀴씩 돌기 일쑤다.

인천시는 1985년 청사 준공 당시 지하주차장을 마련하지 못한 탓에 주차면이 매우 부족한 실정이다. 또 지난 3월 20일부터 시작한 인천시청 열린광장 조성사업으로 인해 시청 앞마당 주차공간 146면이 폐쇄될 예정이다. 시는 이에 대한 대책으로 청사 운동장에 주차면수를 늘리고 지난 15일부터 개방했다.

당초 665면에서 폐쇄되는 146면을 제하고 추가한 청사 운동장 177면과 의회 앞 2면을 추가하면 실질적으로 추가되는 주차면수는 33면에 불과하다.

만성적인 주차난을 해소하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의미이다.

따라서 하루 평균 1천533대의 차량이 몰리고 있는 시청 주차 불편 민원은 오늘도 끊이지 않고 있다.

이에 청원경찰 관계자는 “교육청이나 시청에 행사가 있으며 주차난으로 인한 민원이 더욱 급증한다”며 “이중삼중으로 세워놔 다른 차량 이동방향 등에 큰 지장을 주는 등 곤란한 경우가 많다. 심지어 전화를 받지 않는 경우도 있어 식은 땀이 날 때도 허다하다”는 말로 고충을 전했다.

이어 “청원경찰은 실질적인 단속권한이 없어 민원인들의 성숙한 시민의식을 기대할 뿐”이라고 말했다.

인천시 관계자는 "오는 8월 조성예정인 열린광장 공사로 인해 현재 과도기인 시점이다“며 ”공사로 인해 폐쇄되는 주차면을 생각해 운동장 주차면수를 늘렸지만, 만성적인 주차난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고민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한편 인천시청 주차면수는 열린광장 조성으로 곧 폐쇄되는 정문 주차장 146면을 제외하면 민원동 앞과 운동장 주차면수 다 합해서 698면이다.

이연수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