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6 월 15:32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新 동의보감
한약재는 국내산이 좋은가요?

신토불이(身土不二)라는 말이 있다. 말 그대로 몸과 땅이 둘이 아니라는 얘기로 자기가 태어나고 자란 땅에서 자란 음식이 몸에 맞고 좋다는 뜻이다.

우리가 평소에 먹는 음식들은 당연히 우리땅에서 자란 것이 몸에 더 좋을 것이다.

그럼 한약재도 국내산이 제일 좋지 않을까 생각이 들지도 모르겠다. 실제로 환자들이 한약 지을 때 국내산으로만 해달라고 요구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좋을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

한약재의 효과를 극대화하려면, 그 약재의 원산지에서 채취하여 사용 하는 게 제일 좋다.

그 지역의 기후와 토양의 재질이 그 약재의 효과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따라서 우리나라가 원산지이면 좋은 약재이지만, 그렇지 않다면 우리나라에서 재배하고 채취한 약재라 할지라도 그 효과는 원산지에서 수입하는 약재보다 효과가 떨어질 수 밖에 없다.

예를 들어, 흔히들 알고 있는 녹용을 알아보자.

녹용은 성질이 따뜻하고, 보신양(補腎陽), 강근골(强筋骨)하는 작용이 있는데, 이는 추운 지방에서 자란 사슴의 뿔일수록 더 효과가 좋다. 그래서 러시아에서 수입한 녹용을 제일 상품(上品)으로 치고 있다.

또한 요즘 유행하고 있는 육계(肉桂)나 강황(薑黃) 같은 약재는 동남아에서 채취한 것이 최상품이다.

그렇다면 혹시 수입산은 유통에 문제가 있거나, 중금속이나 농약에 노출된 것 아닐까하는 우려도 있을 수 있다. 하지만 한의원에서 약을 짓는다면 이 또한 걱정할건 없다.

우리나라에서 유통되는 의료용 한약재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철저한 검사를 통해 인증된 약재만 사용될 수 있다.

가끔 문제가 되는 한약재는 의료용이 아닌, 일반식품으로 유통되는 약재들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식품으로 유통되는 약재들은 시장이나 마트에서도 구입이 가능하나, 이는 의료용 한약재와는 전혀 다른 유통 경로를 거치게 된다.

따라서 꼭 국내산 한약재만 고집할 필요는 없다.

 

신원수 세인한의원 원장 한의학박사
- 2014 인천 아시아경기대회 선수촌한의원 운영위원
- 2014 인천 아시아경기대회 선수촌한의원 진료한의사
- 건강보험공단 남부지사 노인장기요양보험 등급판정위원
- 세명대학교 한의과대학 겸임교수
- 대한경락경혈학회 이사
- 인천광역시한의사회 총무이사

 

편집부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