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27 목 10:33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인천tv
“인천시 동구수소연료전지발전소 실질적 중재안 내놔야”김종호 동구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 반대 비대위 공동대표

“강릉 수소탱크 및 포스코 광양제철소 수소가스 폭발사고를 접하며 동구 주민들의 불안감이 현실화되고 있어요. 인천시는 단식 중단을 요구하기 전에 주민 불안감을 먼저 이해하고 실질적 중재안을 내놓아야 합니다.”

7일 김종호(46) 인천동구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 반대 비대위 공동대표가 인천시의 의미 있는 중재안을 기다리며 18일째 단식농성을 하고 있는 시청 정문 옆에 위치한 파란색 천막농성장을 찾았다.

7일은 당초 인천연료전지(주) 측이 공사유예로 인한 손실을 막고 산업부로부터 허가받은 기간 내에 시설을 완공하기 위한 공사강행을 예고한 날이다.

김 대표는 “단식 천막농성은 오늘로 예고된 공사재개를 막기 위해 시작됐다”며 “한번 시작된 공사는 막을 방법이 없다. 또 물리적 충돌 등으로 인한 고소·고발 등 상황이 극단으로 치달을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는 말로 단식 농성을 고집하는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민관협의체에서도 시의 의미 있는 중재안이 없다보니, 주민과 회사 간 첨예한 갈등만을 확인했을 뿐이다”며 “공론화위원회 안건 상정 및 자체 조사단을 통한 안전·환경에 대한 검증 등 주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시의 실질적인 중재안 제시가 우선해야”한다고 못 박았다.

충남 당진이 고향이고 인하대 사학과를 진학하면서부터 인천과 인연이 됐으며 동구에서는 2008년부터 살기 시작한 김 대표가 동구 주민을 대표해 단식투쟁까지 하는 것은 이유가 있다.

그의 부모님이 지금도 농사를 지으며 살고 있는 고향땅에는 1999년 1·2호기를 시작으로 건립된 당진화력발전소가 현재는 무려 10호기까지 운영되고 있다. 여기에서 생산되고 있는 전기량만도 6,400MW(메가와트)에 달하며 모두 고압송전탑을 통해 수도권으로 들어오고 있다.

김 대표는 “처음 발전소가 생긴다고 했을 때 주민들 반대가 크지 않았다”며 “지원책이 매우 커서 면·리 단위까지도 억 단위에 달하는 마을발전기금이 들어와 행정사무를 보는 직원을 따로 쓸 정도였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는 이어 “지금 분위기는 그 당시와는 다르다”며 “마을 주민들은 지원금 때문에 결국은 건강을 잃었고 아름답던 마을의 자원마저 황폐화되었다고 땅을 치고 후회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발전소와 인접한 마을의 경우, 지난 20년 동안 암 환자가 24명이 발생했고 그 중 13명이 사망했다”는 말로 안타까운 심정을 표명했다. 또 “우리나라에서는 유일하게 일출과 일몰을 볼 수 있던 바다가 마을과 마을 사이에 있었는데, 발전소로 인해 지금은 관광객 발길이 뚝 끊겼다”며 발전소 증설 등으로 날로 황폐화되고 있는 고향 마을의 근황을 전했다.

현재 인천연료전지(주)도 발전소 건립 관련 지역상생방안을 제안하고 있다. ▲연료전지 시설 복층구조 설계 및 시설과 인근아파트 사이 약 1,000평 공원 조성 ▲동구주민을 대상으로 총 100억 원 이상 주민펀드 조성 ▲ 13억 원 법정지원금 이외 약 10억 원 추가 지원 등이다

김 대표는 이에 대해 “20년 운영에 지원금 23억 원이 들어오는 것 등등 주민들의 실질적 삶에 얼마나 혜택을 줄 수 있나”되물으며 “최근 일어난 수소폭발사고 등 안정·환경·재산상의 피해 등에 대한 주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설득할 수 있는, 실질적인 안을 제시할 수 있는 인천시가 용기를 내 줄 것”을 재차 촉구했다.

이연수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piaolee 2019-06-08 00:46:06

    힘없다고 무지하다고 얼렁뚱땅 비상식적으로 주거밀집지역에 주민의 소리는 들어보려고도 않고 주민에게 위험한 사업을 추진하는 그들에게 온몸으로 동구 주민과 투쟁하고 있습니다. 신도심과 구도심이 어우러지는 인천을 만들겠다고 정치인들은말합니다. 정말 신도심과 구도심이 어우러 질 수있도록 동구 구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주시고, 김종호씨가 단식을 마칠 수 있도록 조속한 해결을 촉구합니다. 동구는 목숨 걸고 투쟁하고 있습니다!   삭제

    • piaolee 2019-06-08 00:35:59

      아래글에 있는 내용을 이어 작성합니다
      동구의 시민청원은 5월23일 시작하여 6월22일까지 6000명 공감을 달성해야 하는데 2주이상이 지나고 있는데도 1000명을 겨우 넘기고 있습니다. 동구 구민이 6000명도 안될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동구는 구도심이라 노인 인구가 많은 지역으로 온라인 참여가 어렵기 때문입니다. 비대위김종호 위원장이 단식20일을 앞두고 있습니다. 이사람이 독해서 20일 가까이 버티고 있을까요?
      아무리 독해도 형벌을 받지 않는 한 하루도 버티기 힘들다는거 모른는 사람 없을 겁니다.   삭제

      • piaolee 2019-06-08 00:22:14

        동구 주민으로 15년을 살다가 서구로 넘어온지 1년이 되어 갑니다. 얼마전 부터 서구 일부 지역에 빨간물이 나오자 서구민들은 청화대 민원을 넣었고 저도 어제 청회대민원에 동의 한 1인 입니다. 동의를 하면서 놀라웠던 것은 민원이 올린지 일주일도 되지 않았는데 동의 인원이 2만을 넘었다는 겁니다. 서구는 청라를 비롯한 대단위 아파트단지로 젊은 세대가 많다보니 공감이 더 빨리 이루어진 것 같습니다. 저는 내가 사는 지역의 민원이 빨리 받아들여 지고, 빨리 개선 되는 것이 기쁘기도 했지만 가슴이 먹먹해 지며 너무 슬펐습니다.   삭제

        • 윤나현 2019-06-07 23:30:22

          기사화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거주지 인근 수소연료전지발전소는 재앙입니다. 인천시는 주민들의 불안을 해소하고 납득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해야 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