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3 금 18:09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배스킨라빈스, 아동 모델 '엘라 그로스' CF 논란에 사과한 이유
사진=베스킨라빈스 홈페이지 캡쳐

 

아이스크림 업체 ‘배스킨라빈스31’이 어린이 모델 '엘라 그로스'를 성인 모델처럼 연출한 CF가 성 상품화 논란에 휩싸이자 사과했다. 아울러 해당 광고 영상도 삭제했다.

29일 아이스크림 업체 ‘배스킨라빈스’는 공식 SNS를 통해 엘라 그로스의 핑크스타 광고에 대한 사과문을 올렸다.

사진=베스킨라빈스 광고 영상 캡쳐

베스킨라빈스는 “29일 공개한 ‘핑크스타’ 광고영상 속 어린이모델 ‘엘라 그로스’의 이미지 연출이 적절치 않다는 일부 고객님들의 의견이 있었다. 어린이임에도 불구하고 당당하고 개성 넘치는 엘라 그로스의 모습과 핑크스타의 이미지를 연계하기 위해 기획됐고, 해당 어린이 모델의 부모님과 소속사를 통해 충분한 사전 논의 후 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광고영상 촬영은 엘라 그로스의 부모님의 참관 하에 일반적인 어린이모델 수준의 메이크업을 했으며, 평소 모델로 활동했던 아동복 브랜드 의상을 착용한 상태로 이뤄졌다”고 해명했다.

또한 “일련의 절차와 준비과정에도 불구하고 광고영상 속 엘라 그로스의 이미지에 불편함을 느끼시는 고객님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용해 해당 영상 노출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지난 28일 공개된 배스킨라빈스31의 CF 영상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아동 모델 엘라 그로스가 등장해 화제를 모았으나, 공개된 영상 속 엘라 그로스는 핑크 블로셔와 립 메이크업을 하고 민소매 드레스를 착용한 채 등장해 아동을 성 상품화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박지혜 객원기자  hjh0004@naver.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혜 객원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