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6 월 09:22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미디어
이외수 작가 목저체 작품 받은 김환균 전언론노조위원장의 소감은?16일 언론자유 '굽히지 않는 펜' 제막식 특별이벤트 행사 눈길
김환균 전언론노조위원장(우)과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좌)

1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앞마당에 세워진 언론자유 상징물 ‘굽히지 않는 펜’ 제막행사에 조형물 건립에 혼신을 쏟은 김환균 전 언론노조위원장에게 감사의 뜻이 전해져 눈길을 끌었다.

기자협회, 언론노조, PD연합회, 민언련, 인터넷기자협회 등이 참여한 언론자유조형물건립추진위원회 주최로 16일 오전 11시 30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앞마당에서 열린 언론자유조형물 제막식에서는 특별이벤트 행사가 열렸다.

김환균 전 위원장이 소설가 이외수 작가가 목저체(나무젓가락으로 쓴 글씨체)로 쓴 ‘굽히지 않는 펜, 역사 앞에 거짓된 글을 쓸 수 없다’라는 작품을 주최 측으로부터 받았기 때문이다.

인사말 하는 김환균 전 언론노조위원장

이날 이외수 작가를 대신해 작품을 가져온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이 무대로 나와 김환균 전위원장에게 작품을 건넸다. 작품을 받은 김 전위원장은 곧바로 50만원을 조형물 기금으로 내겠다고 밝히자, 참석자들의 박수와 함성이 쏟아졌다.

김환균 전 위원장은 “작품을 받을까 고민하다가 주신분의 뜻도 새기고, 경매 정신도 훼손시키지 않는 범위에서, 경매형식은 아니지만 50만원을 조형물 건립기금으로 보태겠다”며 “작년에 시작할 때 고민하지 않고, 한번 해보자 했는데 예상외로 언론인, 언론-시민단체, 시민들이 많이 동참해 줘, 오늘 제막식을 하게 된 것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동아투위 선배님 등 언론자유를 위해 힘쓰신 분들을 기리는 의미도 있지만, 후배 언론인들에게도 언론자유를 위해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를 생각할 수 있게 하기 위함도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오정훈 전국언론노조위원장

한편 이에 앞서 지난 12일 오정훈 언론노조위원장과 김철관 인기협회장은 이외수 작가가 쓴 ‘굽히지 않는 펜, 역사 앞에 거짓된 글을 쓸 수 없다’라는 목저체 작품을 들고 언론자유와 책임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오 위원장과 김 회장은 지난 12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전국언론노조 사무실에서 소설가 이외수 작가가 언론자유조형물건립추진위원회에 기증한 목저체로 쓴 ‘굽히지 않는 펜, 역사 앞에 거짓된 글을 쓸 수 없다’라는 작품을 들고 의미를 되새겼다.

그동안 언론의 거짓보도와 당당히 싸워온 소설가 이외수 작가는 언론자유 조형물에 새겨질 명칭과 문구를, 자신이 특허를 낸 고유체인 목저체(나무젓가락으로 쓴 글씨체)로 써 언론자유조형물건립추진위원회로 보내왔다.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

16일 오전 11시 30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앞에서 열린 ‘굽히지 않는 펜’ 언론자유조형물 제막식에서 소설가 이외수 작가의 작품은 김환균 전 언론노조위원장에게 전달됐다. 이날 프레스센터 앞마당에 세워진 조형물 ‘굽히지 않는 펜’은 만년필 모양으로, ‘역사 앞에 거짓된 글을 쓸 수 없다’라는 문구가 새겨졌다. 조형물은 ‘평화의 소녀상’을 만든 김운성․김서경 작가가 제작했다.

강명수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