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3 금 18:09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한강~경인 아라뱃길 구간 재개 적극 추진해야”경인 아라뱃길 활성화를 위한 전문가 토론회 13일 개최

"경인아라뱃길 관련기관이 참여하는 거버넌스(governance)를 설치해 통합적이고 포괄적인 관리" 제안 

인천·서울·김포 등 지자체와 환경부·국토부·수자원공사 등 유관기관 및 업계가 모여 경인아라뱃길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송영길 의원(더불어민주당·인천 계양구을)과 (사)한국수상교통시설협회(PIANC Korea)는 13일 오후 2시 워터웨이플러스 회의실(3층)에서 『경인 아라뱃길 활성화를 위한 전문가 토론회』를 공동주최했다. 

전문가 토론회는 지난 5월 7일 『경인 아라뱃길을 ‘핫 플레이스’로!』 라는 주제로 국회 법제실과 공동주최한 입법지원 토론회의 후속차원에서 마련됐다.

김용명 한국수자원공사 한강사업계획처장의 ‘경인 아라뱃길 사업현황’에 대한 발제에 이어 좌장을 맡은 신철호 교수(인하공업전문대 호텔경영과)의 진행으로 환경부,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인천해양경찰서, 김포소방서, 서울시, 인천시, 김포시 등 정부부처 및 지역관계자, 관련 전문가 등 13명의 토론자가 열띤 논의를 벌였다.

토론회를 주최한 송영길 의원은 “2012년 개통한 경인 아라뱃길은 2조 7천억 원의 세금으로 조성한 핵심 인프라임에도 7년 넘도록 제대로 활용되지 못하고 있다. 이런저런 연구용역을 한다면서 시간만 끌 것이 아니라, 2014년 7월까지 운항하다 중단된 한강~경인 아라뱃길 구간이라도 조속히 재개해야 한다”고 말했다.

송 의원은 “오는 10월 서울에서 개최되는 전국체전이 한강~경인 아라뱃길 재개를 위한 적기”라면서, “다음주부터 김포갑문 준설이 시작되어 유람선 운항이 가능해지고, 2013~2015년 서울에서 개최된 세계불꽃축제 행사를 위해 한강~경인 아라뱃길을 이용한 적이 있다. 서울체전 성화봉송이나 인천시 선수단이 아라뱃길을 통해 이동한다면 대회 흥행을 위한 훌륭한 이벤트가 될 것”이라고 제안했다.

 기윤환 인천연구원 도시기반연구실 연구위원은 “현재 아라뱃길은 김포 한강갑문을 넘어 한강으로 연결되지 못하고 있다. 이는 경인고속도로를 만들었는데 신월IC에서 막혀있는 것과 마찬가지”라면서, “서울과 김포, 인천 등 아라뱃길이 지나는 지자체나 환경부ㆍ국토부ㆍ수자원공사 등 관련기관이 참여하는 거버넌스(governance)를 설치해 통합적이고 포괄적인 관리를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경인 아라뱃길은 총 18km, 폭 80m의 우리나라 최초 내륙뱃길로 2012년 5월 25일 정식 개통했다. 애초 서해와 한강을 잇는 운하로 물류, 여객운송 항로로 이용할 계획이었지만 핵심 기능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하면서 활용 방안이 원점에서 재검토되고 있다.

지난 해 3월 국토교통부 관행혁신위원회가 ‘관행혁신 대상’에 경인 아라뱃길을 포함해 공론화기구를 통한 기능 재정립을 권고했으며, 10월에는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가 물, 환경, 물류, 관광, 레저 등 전문가로 구성된 ‘경인 아라뱃길 기능 재정립 공론화위원회’를 구성했다. 

올해 1월 환경부가 ‘경인 아라뱃길 공론화 및 개선 방안 연구용역’을 발주해 2020년 8월까지 연구용역이 진행될 예정이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