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3 수 14:48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인천tv
가천대 길병원 노조 지부장 조합원 탈퇴공작 중단 촉구 단식농성 돌입가천대길병원 본관 로비에서 무기한 농성

가천대 길병원 노조가 간호부 ‘조합원 탈퇴공작 즉각 중단’을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노조 지부장이 30일 부터 무기한 단식농성에 들어갔다.

보건의료노조 가천대길병원 강수진 지부장은 병원과 간호부의 ‘조합원 탈퇴공작 즉각 중단’을 요구하며, 이날 낮 12시20분부터 가천대길병원 본관 로비에서  단식농성을 시작했다.

노조는 "가천대 길병원측이 가천대길병원지부 설립(2018.7.20.) 이후 지속적으로 조합원을 괴롭히며 탈퇴공작을 자행해 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반복적인 기자회견과 부당노동행위 고소 등을 진행하고 로비농성 등도 전개한 바 있지만, 일시적 중단만 있었을 뿐 조합원 탄압은 더욱 교묘하고 노골적으로 확대됐다"고 강조했다.

또한 "최근 2019년 단체교섭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병원과 간호부의 조합원 탈퇴공작은 보다 구체적이고 광범위하며 조직적으로 자행되었다"며 "앞에서는 성실교섭을 하는 척 했지만, 정작 뒤에서는 조합원 탈퇴공작과 노조와해 시도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민주노총 노조를 탈퇴하지 않으면 휴가와 업무를 주지 않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노조는 지난 28일 가천대길병원 본관 로비에서 열린 총력 투쟁 결의대회에서  40여명의 병원 중간관리자들이 사전에 집결하여 참가자를 감시하며 출입을 막는 가하면, 회유와 협박으로 참석을 하지 못하고 되돌아간 조합원들이 다수 발생했다고 밝혔다.

또한 행사 마무리 직후 골목에서 간호부 관리자들이 삼삼오오 모여 대기하고 있다가 조합원들의 길목을 막고 따져 묻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 가천대 길병원 전경 ⓒ 인천뉴스

노조는 노사교섭이 난항을 겪고 있어 인천지방노동위원회에 조정을 신청했고 조정이 결렬될 경우 파업에 돌입할 계획이다.

이연수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전두환 자랑스럽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