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3 수 14:48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인천 13호 태풍 '링링' 피해 속출30대 마을버스 기사 강풍에 무너진 담벼락에 깔려 숨져

  초 강풍으로 서해안을 통과한 13호 링링 태풍으로 인천에서 피해가 속출했다.

30대 마을버스 기사가 강풍에 무너진 인하대병원 후문 주차장 인근 한진택배  담벼락에 깔려 숨졌다.

7일 오후 2시44분  중구 인하대병원 후문 주차장 인근 한진택배 담벼락이 무너져 마을버스 기사 A(38)씨가 담벼락에 깔려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

이날 오전 1시52분 옹진군 영흥면 선재리에서 70대 남자가 강풍에 낙상해 경상을 입었다.

 오후 1시12분 부평구 부평동 한 병원 간판에 40대 여자가 부상을 당했다.

미추홀구 학익동의 한 아파트는 강풍으로 베란다 유리창이 파손됐으며, 인천대교와 영종대교가 통제되기도 했다.

에레베이트 벽 등이 날아간 서구 정서진 인근에 있는 합판업체

인천시 소방본부 119종합상황실에는 태풍 피해 신고전화가 폭주하고 있다.

이날 오후 5시 현재 인명구조 5명 등 777건의 태풍 피해신고가 접수됐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전두환 자랑스럽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