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20 금 17:42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강화 태풍 '링링' 피해 4천 7백여건 "피해 더 늘어날 전망"재산피해 78억 원, 특별재난지역 선포 기대
▲ 강화군 공무원들과 해병대 장병들이 인삼밭 피해현장에서 피해복구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 인천뉴스

인천 강화군의 태풍 ‘링링’ 피해 신고가 4,781건에 78억 원의 재산피해를 입은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특히 강화군은 전 세대의 65%가 정전피해를 입어 피해 규모가 더 늘어날 전망이라며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바라고 있다.

강화군은 9일 현재 ‘링링’에 의한 피해가 총 4,781건, 재산피해는 총 77억 5천만 원이라고 밝혔다.

태풍 피해는 건물파손이 1,092건, 수목피해 372건, 벼 도복 1,463ha, 비닐하우스 파손 12ha, 과수농가 3.6ha, 인삼농가 62.4ha, 양어장 5건(새우 21톤), 축산농가 5건(닭 4,000수), 어선 3건, 기타 785건 등이다. 

유천호 군수는 지난 9일 오전에 확대간부회의를 개최해 전 부서가 피해복구에 전념할 것을 지시하고, 해병대에도 지원을 요청했다. 

유 군수는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건 추석명절 전에 긴급히 피해복구가 되어야 한다”면서 “전 직원들과 함께 전담반을 편성하여 복구가 가능한 피해 현장부터 우선적으로 신속하게 복구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군은 9일과 10일 전 직원을 400명씩 두 개조로 나눠 피해지역에 투입했으며, 해병대에서도 하루에 장병 400여 명을 투입하고 있다. 

또한, 자원봉사자 및 새마을단체, 농업인단체, 의용소방대 등 자원봉사단체에서도 발벗고 나서며 강화군 전체가 피해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8일과 9일 피해현장을 살핀 유 군수는 “추수를 목전에 두고 농산물 등 군민들의 재산 피해가 커 걱정”이라며 “피해복구 방안을 다각도로 강구하고, 재산피해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천시는 막심한 피해를 입은 강화‧옹진군에 대해 특별재난지역 신청을 검토하고 있다.

 옹진군도 영흥도 단전으로 인해 새우 270만미가 폐사했으며, 강풍으로 인한 높은 파도로 영흥도 김양식시설 7어가 2,530책 손실, 소형선박 4척 침수, 어장관리선 1척 파손 등 어민의 재산 피해 접수가 이어지고 있다. 이밖에도 비닐하우스 121동 파손, 서포리 운동장 및 북리항 조명탑 파손, 간판·가로등·나무 등 재산 피해 신고가 567건에 달한다.

 박남춘 시장은 9일 오전 강화도를 긴급 방문해 현장 복구 상황을 꼼꼼하게 점검하고, 가을 수확을 앞두고 태풍의 직격탄을 맞은 농민들을 위로했다.

 

▲ 지난 9일 박남춘 인천시장 태풍 및 집중호우 피해지역 현장 점검 모습 ⓒ 인천뉴스

우선 해병대2사단을 들러 농민들에게 힘을 보태고 있는 군인들을 격려했다. 이어 강화도 최북단인 하점면의 한 인삼밭과 교동면의 논을 들러 농가의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망연자실한 농민들에게 위로를 전했다.

박 시장은 “교동도의 작은 마을, 난정리 주민들이 직접 가꿔 ‘해바라기 축제’를 열 예정이었던 해바라기밭도 태풍으로 다 넘어간 상태라며 인천 시민들의 관심과 도움의 손길을 바란다.”고 말했다.

시는 정부에서 재해보험 보험금 절반 선지급, 경영안정자금 조기 지원을 결정한 만큼 군·구별로 추가적인 인명·시설피해 상황을 철저하게 조사 중이며, 피해가 막심한 강화·옹진군의 경우는 특별재난지역 신청을 검토할 방침이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