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3 수 14:48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중구 구의원, 공무원 부패감사 취하 종용? "물의"시민단체 "제명해야"vs구의원 "구제방법 물어 봤을 뿐"

인천시 중구의회 한 구의원이 시민이 요청한 공무원 부패감사 취하를 종용했다는 게시글이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와 지역사회에서 물의를 빚고 있다.

11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공무원 부패를 파헤쳐야 하는 지방의원이 부패감사 요청을 취소해달라고 종용합니다. 제명해야 하겠죠’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이 게시글을 올린 비영리시민단체 NPO 주민참여(이하 주민참여)에 의하면 “인천 중구청 공무원의 부패 관련 민원을 제기하자 중구의회 A의원이 민원을 제기한 시민에게 연락을 해서 해당 공무원에 대한 부패 감사 민원을 취하해달라고 요청했다”며 “지방정부와 공무원을 견제하고 감시해야 할 지방의원이 부패 혐의 공무원을 구명 활동을 하는 등 해당 지방의회에서 투명하게 처리할 리가 없다고 생각되어서 국민청원에 글을 올린다”고 청원의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A구의원은 공무원 선처를 부탁했고, 심지어 감사 민원을 취소하면 구청장과 감사실장에게 얘기해서 부서만 변동하는 것으로 처리하겠다는 등 암시를 했다”며 “참고로 공무원 선처를 요청한 민간인과 기획감사실장은 A구의원의 고교 후배이다”고 전했다.

문제가 된 주민참여의 부패감사 요청건은 앞서 언론에도 보도돼 논란을 빚은 바 있는 중구청의 ‘인력거꾼·복고양이 조형물’ 설치 관련 업체 선정 및 수의계약 관련 의혹이다.

이에 A구의원은 “의원과 시민단체가 아닌, 고교 선후배 입장에서 ‘해당 공무원을 구제할 방법은 없나’라고 물어본 것이 전부이다”며 “해당 공무원에 대한 선처 및 감사민원 취하 요청 의도의 말을 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한편 주민참여는 A의원의 '부정청탁법 위반'이라는 강경한 입장을 피력하며 청와대 국민청원에 이어 더불어민주당 게시판에도 같은 글을 올렸다.

이연수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전두환 자랑스럽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