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6 수 17:43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뉴스광장
인천공항공사, 인천-멜버른 노선 활성화 위한 MOU 체결
인천공항공사 임병기 미래사업본부장(사진 오른쪽)과 멜버른공항 앤드류 가디너 부사장이 업무협약 체결 후 악수를 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가 호주 멜버른 공항과 인천~멜버른 노선 활성화를 위해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20일 오후(현지시각) 인천공항공사 임병기 미래사업본부장, 멜버른공항 앤드류 가디너 부사장을 포함해 두 회사 관계자 20명이 참여한 가운데 '대양주지역 신규 항공사 및 노선 유치를 위한 마케팅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두 회사는 앞으로 인천공항공사의 '신규취항 인큐베이터 제도'를 활용, 항공사의 인천~멜버른 노선 신규취항과 노선 확대를 지원하고, 해당 노선을 이용하는 여객과 환승객 증대 등 노선 활성화를 위해 공동 마케팅 등 상호 협력을 강화한다. 인천공항공사의 인큐베이터 제도는 항공사의 정규 취항 전단계인 임시편 운항시점부터 정기편 전환 시까지 마케팅 비용을 지원하는 등 항공사에 인센티브를 제공, 신규 항공사의 인천공항 취항을 지원하는 신개념 마케팅 정책이다.

협약체결을 통해 향후 두 공항 간 협력관계가 본격화되면 인천~멜버른 직항노선이 개설돼 인천공항의 대양주 네트워크가 확대되고 여객 편의가 향상되는 등 가시적인 성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 우선 두 회사는 인천~멜버른 직항 노선 재개를 위한 노력부터 시작한다. 현재 한국~호주간 직항노선은 인천~시드니 주14회(대한항공 7회, 아시아나 7회), 인천~브리즈번 주4회(대한항공)다. 2007년 10월부터 대한항공이 주3회 운항하던 인천~멜버른 노선은 2013년 5월 이후 중단됐다.

인천공항공사 임병기 미래사업본부장은 "이번 협력협정 체결을 계기로 인천공항공사와 멜버른공항은 항공사 마케팅을 공동으로 진행하는 등 인천~멜버른 노선 활성화를 위해 상호 협력관계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며 "인천공항공사는 앞으로 멜버른공항을 비롯한 세계 유수의 공항들과 협력관계를 강화함으로써 인천공항의 네트워크를 확대하고 인천공항을 이용하시는 여객 분들의 편의를 향상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지혜 객원기자  hjh0004@naver.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혜 객원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