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9 토 14:24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인천tv
유정복 전 인천시장 내년 총선 겨냥 신호탄 쏘아 올렸다25일 시민강연회 연사로 나서 현 시국 비판 및 정치재개 행보 의지 밝혀

유정복 전 인천시장이 내년 총선을 겨냥한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유 전 시장은 25일 오후 2시 인천 간석동에 위치한 로얄호텔 본관1층 그랜드볼룸에서 ‘행복한 인천을 위한 사람들’ 주최 시민강연회 연사로 나서 “현 정부의 정치·경제·안보 위기상황을 참담한 마음으로 지켜보며, 정치인으로서 반성하고 국민에게 사과 한다”며 “현 정부에 의해 훼손되고 있는 자유민주주의 헌정에 바탕을 둔 대한민국을 다시 일으켜 세우기 위해 정치인 유정복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겠다”는 말로 본격적인 정치 재개의 뜻을 밝혔다.

유 전 시장은 이날 강연을 통해 현 시국 및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등 문재인 정권의 정치력을 강한 어조로 규탄했다.

그는 특히 “문재인 정권은 세 단어로 압축된다. '편 가르기, 퍼주기, 거짓말'이다”며 “이제 국민은 진실을 알아야 한다. 진실을 알리는 길이 나라를 구하는 길”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이어나가며 10월 3일 예정된 광화문 집회 참석을 예고하기도 했다.

유정복 전 인천시장이 25일 시민강연에 나서 정치 재개 행보 의지를 밝히고 있다. ⓒ인천뉴스

이날 열린 시민강연회는 손범규 아나운서의 사회로 유 전 시장 강연에 이어 장기표 ‘국민의소리’ 공동대표의 강연도 이어졌다.

특히 시민들을 비롯해 보수 진영 측 정·재계 등 지역사회 다앙한 인사들 1,000여 명이 참석했다.

한편 유 전 시장은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인천시장 재선에 실패하고 1년 일정으로 미국 연수길에 올랐다가 올해 7월 21일 조기 귀국했다. 이후 공식 활동을 자제하던 유 전 시장은 이번 강연을 신호탄으로 이후 공격적인 총선 행보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이연수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