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6 금 16:40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문병호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안철수·유승민 조합 안되면 정계 은퇴" 예고"내년 총선 승리 위해 중도 개혁보수 통합해야"

문병호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제3지대의 중도개혁보수로 나서야 승리할수 있다며 당내 통합을 요구하고 나섰다.

그는 특히 안철수 전 대표와 유승민 의원 조합이 아니면 참여하지 않겠다는 정계은퇴입장을 제시하며 당내 통합을 3명(안철수·유승민·손학규)에게  압박하고 있다.

문 최고위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바른미래당은 손학규 안철수 유승민 세분이 통합되고, 그를 바탕으로 더 큰 통합, 새로운 개혁노선을 추구해야 내년총선에서 승리 가능하다"며 "저는 그것을 위한 노력을 계속할 생각입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러나 만약 손 안 유 세분의 통합이 이루어지지않고 당이 분열된다면, 우선 유승민전대표가 단독으로 이끄는 변혁모임에는 참여하지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최고위원은 "안철수전대표가 유전대표와 같이하는 조합에는 참여할수 있다"며 "물론 두분이 새로운 개혁노선을 추구해야 성공가능합니다. 바른미래당 창당때처럼 새로운 비젼없이 안철수 유승민 이름만 내세워서 신당하려한다면 또 다은퇴실패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손대표와 안전대표가 함께하는 조합에는 참여할 생각이 없다"며 안전대표가 귀국하지않고 유승민전대표가 탈당한다면 그것은 바른미래당의 사실상 소멸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달 27일부터 최고위원회 회의에 참여하지 않고 있는 문 최고위윈은 "안철수·유승민 조합이 안되면 내년 총선 승리 가능성이 없다"며 정계은퇴의사까지 표명하며 당내통합을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