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28 화 16:45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서구, 싱가포르와 대만에서 "스마트에코시티 우수사례" 등 해법 모색이재현 서구청장, 15~21일 친환경정책과 도시재생사업 우수사례 현장 시찰

인천 서구가 스마트에코시티 우수사례로 주목받는 싱가포르와 대만을 방문해 스마트에코시티 정착 및 발전 그리고 주민중심 지속가능한 도시재생 해법을 함께 모색할 계획이다.

서구는 오는 15일부터 21일까지 6박 7일간 서구형 스마트에코시티의 좋은 본보기가 돼줄 싱가포르와 대만을 방문, 친환경정책과 도시재생사업 우수사례로 주목받는 현장을 시찰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서구는 수도권매립지 등 주민기피시설을 포함해 수많은 공장이 주거지역을 둘러싸고 있어 환경적 가치 실현이 무엇보다 시급했다. 이재현 구청장 취임 이후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도시’를 목표로 스마트에코시티 실현에 적극 나서는 이유다.

싱가포르와 대만은 이와 관련해 좋은 본보기를 보여주는 국가다.

전 세계 스마트에코시티 정책의 롤 모델로 꼽히는 싱가포르는 국가정원도시를 선포하며 50년 이상 장기적인 친환경 도시계획 플랜을 시행하고 있다.

대만 타이중에는 높은 문화 수준을 바탕으로 건립된 세계 9대 랜드마크인 국립가극원이 위치해있다. 그뿐 아니라 원도심 지역의 오래된 공장과 빈집을 리모델링해 상업 및 젊음의 거리로 탈바꿈시켜 도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중이다.

이번 해외시찰의 주요 탐방 일정으로는 대만국립교통대학교 및 싱가폴국립기술디자인대학과의 업무협약(MOU) 체결이 예정돼 있다. 더불어 스마트에코시티의 대표 사례로 거론되는 대만타이중서구청과 아우어 템피니스 허브(Our Tampiness Hub) 등을 방문해 자유롭게 대화를 나누는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이번 업무협약에 참가하는 해외 유수의 대학과 국내 대학이 함께 스마트에코시티 연구를 시행함으로써 서구의 친환경 정책방향 결정 및 학문적 연구에 큰 도움이 될 예정이다.

싱가포르를 대표하는 체육&취미 복합시설인 아우어 템피니스 허브는 원도심 활성화는 물론이고 생활 사회간접자본(SOC) 운영 방안에 있어 단연 앞서는 곳이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이번 해외시찰을 통해 친환경 건축 가이드라인을 선진국형으로 보완하겠다”며 “서구만의 친환경 정책인 스마트에코시티를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하는 소중한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덧붙여 “원도심과 신도심 각 공간의 테마와 가치가 살아 숨 쉬도록 독창적인 이야기를 만들어낼 것”이라며 “다양한 사례를 통해 구민 모두가 상생하는 조화로운 도시재생 모델을 완성하겠다”고 밝혔다.

이연수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