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8 금 17:44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뉴스광장
연수구, 환경미화원 17일부터 인천 첫 주간수거생활쓰레기 수거 오전 4시~낮 12시로 전환...정체시간 활용 1시간 휴식 보장
   
 

연수구가 인천에서 처음으로 오는 17일부터 생활폐기물 수거 시간을 야간에서 주간으로 전면 전환한다.

이에 따라 현재 오후 11시에서 오전 7시로 운영 중인 지역 내 환경미화원의 생활쓰레기 수거시간을 오는 17일부터는 오전 4시에서 낮 12시까지로 변경 운영한다.

생활쓰레기 수집‧운반 근로자의 안전사고 예방과 업무 효율화 등을 위해 쓰레기 수거 작업시간 중 아침 차량 정체시간 등을 활용해 1시간의 휴식시간도 보장한다.

구는 이번 환경미화원 주간근무제 시행으로 안전 확보 뿐 아니라 주간에 보다 적극적인 잔재물 수거로 남은 쓰레기 없는 거리를 유지하고 환경미화원의 노동 환경도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는 환경부가 올해부터 시행중인 ‘폐기물 관리법 시행규칙’에 따른 것으로 구는 이번 시행을 위해 지난해 10월 25일부터 5일간 연수구 전역을 대상으로 처음 주간수거 작업을 시범운영한 바 있다.

그 결과 안전과 효율성 확보 뿐 아니라 원도심의 경우 주거지 주변 주차차량 감소로 차량 진입이 양호하고 사전수거 작업 등이 불필요한데다 장기적으로는 접촉사고율도 낮아질 것으로 판단했다.

환경부의 개정된 ‘환경미화원 작업안전 지침’에는 작업상황 영상장치와 안전스위치‧안전멈춤바 의무설치, 청소차 배기관 방향 왼쪽90도로 변경, 3인1조 작업 원칙, 폭염‧강추위, 폭설‧폭우, 강풍, 미세먼지 등 악천후 발생 시 작업시간 단축 및 중지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그동안 환경미화원들은 어두운 야간과 새벽 시간대 시야 확보가 어렵고 수면부족과 피로 등이 누적된 상황에서 지속적으로 쓰레기 수거 작업을 벌여 왔다.

구는 이번 주간수거제 시행을 위해 지난해 시범운영과 함께 생활폐기물 수집 운반 처리 원가 산정 용역에 이어 인천시와 두 차례 회의를 가졌으며 지난달 20일부터 수거시간 변경에 대한 구민 홍보에 들어간 상태다.

예상 문제점으로는 옥련‧선학‧청학동 일부 등 골목이 좁아 차량 진입이 어려운 지역에 한해 1톤 차량으로 수거해 5톤 차량으로 옮기는 과정에서 수거차량의 일시적 도로 정차허용 등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구 관계자는 “차후 수거시간 변경에 따른 구민의 불편사항 등을 보완해 나갈 계획”이라며 “근로환경 개선과 안전뿐 아니라 효율화를 위한 결정인 만큼 구민 여러분의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연수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