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4 토 09:30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21대 총선
민주당 부평갑 홍미영-이성만 전략 경선 관심 집중홍미영 "100% 국민경선" VS 이성만 "권리당원 비중 높여야"

민주당 최고위, 단수 공천  번복 전략 선거구 지정

전략공천관리위원회에서  구체적인 경선방식 안 마련

▲왼쪽부터 홍미영, 이성만 후보

4.15 총선 더불어민주당 인천 미추올갑과 연수을 경선이 26일 시작된 가운데 부평갑도 전략경선지역으로 결정돼 경선결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부평갑은 홍미영 전 부평 구청장과 이성만 전 지역위원장으로 경선을 치른다.

부평갑의 경선은 공천재심위가 공관위 단수 공천 결론을 뒤집고, 경선지역으로 재지정한데 이어  최고위원회도 이를 받아들여 단수공천을 취소하고 전략선거구로 지정했기 때문이다.

이 과정에서 전 지역위원장의 반발과 현역의원 줄세우기 논란을 빚으며 경선을 요구해 '패거리 정치와 자기식구 챙기기'라는 비판이 제기되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은 26 단수공천지역인 부평갑을 전략 경선 지역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 날 최고위원회는 이성만 전 부평갑 지역위원장의 재심 신청을 받아들여 전략선거구로 지정하기로 결정했다. 

민주당 공천재심위원회는 25일 홍미영 전 부평구청장의 단수 후보 선정에 이의를 제기한 이성만 전 부평갑 지역위원장이 신청한 재심 신청을 인용했다.

4.15 총선 인천선대위원장을 맡은 송영길 의원과 홍영표 전 원내대표는 홍미영 전 부평구청장의 부평갑 단수 공천에 반발해 지난 22일 인천 지역 현역의원 모임을 주도해  이성만 전 지역위원장의 재심 신청에 힘을 실어줘 패거리 구태정치와 '당대표를 노린  자기 식구 챙기기"라는 비판을 샀다.

이근형 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은 최고위원회 결과발표 브리핑에서 "부평갑은 양 후보간 격차가 그렇게 크지가 않아서 재심을 할 만한 사유가 있다고 보고 재심위의 인용 결정을 최고위에서 인용했다"며 "이 지역을 전략선거구로 지정하고, 전략공천관리위원회에서 다시 구체적인 안을 마련해 최고위에 보고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경선 방법은 기존 방식(권리당원 50%+일반국민 50%)이 아닌 별도의 방식을 적용할 계획이다.

부평갑은 공천신청과정에서 당원명부 과다 불법조회로 문제가 불거져 권리당원 투표시 왜곡될우려가 높아 전략선거구로  지정해 별도의 경선방식을 마련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일반국민과 권리당원 배분을 놓고 첨예한 공방이 예상된다.

홍미영 후보측은 100% 국민경선제를 요구할 것으로 보이며, 이성만  후보측은 권리당원 비중을 강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경선에서 두 후보간 표 차이가 크지 않을 경우 여성 프리미엄과 감점 등이  영향을 미칠것으로보여 경선방식이 어떻게  적용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홍미영 후보는  여성 10%가산점이 있는 반면 이성만 후보는 공천신청과정에서 권리당원 과다조회로 경선시 15% 감점을 받는다.

한편 민주당 인천 미추홀을(박우섭-남영희), 연수을(정일영-박소영)성 대결 경선은 26~28일까지 진행된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