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2 화 17:53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미디어
김철관 인기협회장 "45년전 해직, 동아 기자 명예회복 중요"동아투위 창립 45주년 기자회견 참석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이 김동훈 한국기자협회장, 오정훈 전국언론노조위원장 등과 함께 동아투위 창립 45주년 기자회견에 참석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이 동아투위 창립 45주년을 맞아 동아일보 해직언론인들과 함께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김철관 회장은 17일 오전 11시 서울 광화문 동아일보사 앞에서 열린 동아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동아투위창립 45주년 기자회견에 참석해, 45년 전 동아일보에서 해직된 동아투위 선배 언론인들을 만나 위로했다.

기자회견장에서 만난 김 회장은 “45년 전 자유언론실천을 위해 투쟁하다 해고된 동아투위 선배 언론인들의 평균 나이 80세가 됐다며 오늘(3월 17)이 동아일보 사옥에서 농성을 하던 113명의 동아투위 선배들이 무자비한 폭력배에 의해 짓밟힌 날이다군사독재의 탄압에도 지유언론실천을 위해 노력한 선배 언론인들에게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그는 “1975년 317일 동아일보가 군사독재권력에 항의해 농성을 하고 있던 기자, PD, 아나운서 등 113명을 폭력배를 동원해 내쫒은 지 45년이 지났다며 동아투위 위원 33분이 작고해 현재 80여명이 남았다동아투위 선배 언론인들에 대한 동아일보의 사죄와 명예회복이 이루어질 때까지 연대 투쟁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회견에는 동아투위 김종철 동아투위위원장이부영 언론자유실천재단 이사장정연주 전 KBS 사장이명순 민주언론시민연합 전 이사장문영희 전 동아투위위원장과 성한표 조선투위위원장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김 회장은 기자회견에 참석한 이해동 목사함세웅 신부김동훈 한국기자협회장오정훈 전국언론노조위원장 등과도 인사를 했다.

한편 동아일보와 동아방송 아나운서로 구성된 동아투위 위원들은 지난 1975년 3월 17일 신새벽에 산소용접기와 각목으로 무장한 폭도들에 의해 회사에서 쫓겨났다정권이 아닌 국민을 위한 언론을 만들고자 했던 참언론인들이었다. 당시 동아일보는 권력의 앞잡이가 돼 동아투위 언론인들을 탄압했다.

동아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동아투위)는 17일 창립 45주년을 맞아 자유언론 실천은 지금도 절실하다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했다이를 통해 언론자유라는 막연한 단어에 기대기보다는 자유언론 실천’ 이라는 적극적 이념에 충실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강명수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