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5 월 09:49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21대 총선
정유섭-문병호, 과거 적수 두 후보 의기투합미래통합당 부평갑 정유섭 후보, 영등포갑 문병호 후보

과거 두 번의 총선에서 서로 적수였던 두 후보가 만나 서로의 선거를 응원하며 의기투합했다.

27일 정유섭 후보(미래통합당, 인천 부평갑)와 문병호 미래통합당 영등포갑 후보가 만나 서로를 응원하는 영상메세지를 유권자들에게 띄웠다.

문병호 전 의원과 정유섭 의원은 지난 19대와 20대 2번의 총선에서 인천 부평갑 지역구에서 맞붙은 바 있다. 19대 총선에서는 당시 민주당 문병호 의원이, 20대는 새누리당 정유섭 의원이 각각 당선됐다. 이번 21대 총선에서 문병호 후보는 지역구를 옮겨 영등포갑에 미래통합당 단수추천을 받았다.

문병호 후보는 이날 영상메시지를 통해 “우리 두 사람은 부평갑에서 2번이나 적수로 만나 선의의 경쟁을 펼친 적이 있다”며, “선거만큼은 두 사람 모두 신사적으로 또 상대후보를 존중하며 정치를 해 왔다”고 회고했다.

이어 문 후보는 “지금은 두 후보 모두 미래통합당에서 한솥밥을 먹게 됐다” 며, “정유섭 후보를 지원해 드리고, 저도 지원을 받으려고 응원 영상을 찍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문 후보는 “정유섭 후보는 27년 공직경험을 가진 정책전문가, 또 부평토박이 지역전문가로 정평이 난 후보”이라며, “지난 4년 동안 당 요직을 두루 맡으며 부평 캠프마켓 반환도 성사시키는 등 부평을 위해 많은 일들을 하셨다”고 정 의원을 추켜세웠다.

이어 문병호 영등포갑 후보는 “이번 총선의 가장 큰 이슈는 지난 3년 대한민국을 망가뜨린 문재인 정권의 심판”이라며, “능력의 바닥을 드러낸 문재인 정부에 국민이 회초리를 들어 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후보는 “부평에서는 정유섭, 영등포에서는 문병호를 지지해 달라”며, “두 사람 모두 국회의원에 꼭 당선되어 대한민국 발전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에 정유섭 의원도 “문병호 후보가 영등포갑에서 꼭 당선되어서 3선 의원, 지도자급 의원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역 유권자들의 많은 지지를 부탁드린다”고 화답했다.

문병호 후보의 영상 응원메시지는 유튜브채널 ‘정유섭TV’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