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5 월 10:05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21대 총선
김종인,“무능하고 염치없는 문재인 정부 횡포 막아 달라”

통합당 중앙선거대책위 인천 현장 선거대책회의

미래통합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는 3일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인천시당 사무실에서 현장 선거대책 회의를 개최했다.

‘인천경제 살리고 자유 대한민국 지키자“라는 구호 제창으로 시작된 이날 회의에는 박형준 중앙당 공동선대위원장 등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관계자들과 원유철 미래한국당 총괄공동선대위원장이 자리를 함께 했다.

또 유정복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인천경기권역위원장 겸 인천시당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은 유정복(남동갑) 후보, 안상수 인천시당위원장을 포함한 모두 13명의 인천 지역 후보 등이 참석했다.

김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기조연설을 통해 “현재의 한국경제 실정은 (허리에) ‘깡통’이라도 차고 다녀야 할 정도”라며 “현 정부는 앞으로 코로나19 사태가 (어느 정도) 지나고 나면 닥쳐올 ‘경제코로나’ 사태를 감당할 능력이 없다“고 말했다.

김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또 “현 정부는 코로나19 초기 상황에서 우왕좌왕했으며 지금 까지 한 일이라고는 사회적 거리두기 이외는 없다”며 “반면 의료기관 종사자들은 헌신적인 노력을 아끼지 않았으며 국민들도 마스크를 끼고 사회적 거리를 두는 등 (현명하게 대처하는 바람에) 우리나라의 코로나19 발생률이 다른 나라보다 비교적 낮게 나왔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에 이어 유정복 인천시당 상임선대위원장은 “대한민국은 경제, 안보, 외교, 정체성 등 총체적 위기”라며 “인천이 위기극복의 땅으로 인천상륙작전을 통해 부활의 역사를 썼듯이 위기의 대한미국도 인천에서 부터 구해 내야한다”고 말했다. 유 상임선대위원장은 또 “13인의 미래통합당 인천시당 후보들이 혼신의 노력으로 대한민국을 구하고 인천 경제를 살리고 (그를 통해) 자유 대한민국을 지켜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안상수 인천시당위원장은 “여당은 코로나19 사태가 자신들에게 유리하다고 판단하고 있으나, 국민들이 전반적인(현 정부의) 실정에 대해 분노하고 있어 그것이 (미래통합당에 대한) 표로 모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 총괄선대위원장 일행은 이날 회의를 마친 후 인천 지역 각 후보들의 유세 현장을 일일이 방문, 후보들의 선거운동을 격려하면서 인천지역 유권자들에게 미래통합당에 대한 전폭적인 지지를 호소했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