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31 일 16:17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지난해 인천 방문 관광객 141만 명

인천방문 관광객, 2조2천억 원 직접지출 효과

▲차이나타운 ⓒ인천뉴스

인천관광공사는 지난 해 인천을 방문한 국내․외 관광객이 약 2조 2천억 원을 지출했고 공사 운영 측면에서는 약 13억 6천만 원의 당기순이익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작년 한 해 인천을 방문한 해외 관광객은 전년 대비 11% 증가한 141만 명, 국내 관광객은 전년 대비 13.6% 증가한 1,112만 명으로 집계되었고, 관광객 1인당 평균지출액을 고려하면 인천을 방문한 관광객이 소비한 돈은 2조 2천억 원을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문별로 보면 해외 관광객은, 중국 관광객이 63만 명 방문하여 ‘18년 39만 명 대비 60% 증가한 것을 비롯하여, 동남아․구미주 등 주요시장의 인천 방문 관광객도 상승세에 있다. MICE 분야의 경우 중국 일용당․안여옥 등 기업회의와 국제회의를 통해 38,284명을 유치하였고, 의료관광의 경우 외국인환자 23,000명을 유치하여 ‘18년 17,760명 대비 29% 성장했다.

국내관광객은, 인천이 가진 고유자원에 대한 관광 상품화와 시민참여형 디지털 홍보를 강화한 것이 수요를 자극한 것으로 파악되었다. 

뉴트로(New+Retro) 열풍을 반영한 <원도심 관광> 콘텐츠 등 신규 상품개발과 홍보활동을 통해 22만 명을 유치하였고, 펜타포트 음악축제․개항장 문화재 야행 등 지역 특화 축제를 통해서만 43만 명을 유치하였다.

 또한, 인천관광은 질적인 측면에서도 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인천관광 실태조사에 따르면, 관광객 1인당 평균지출액은 국내관광객의 경우 전기대비 4.5% 증가(‘16년 93,237원→’19년 97,482원), 해외관광객의 경우 30.1% 증가(‘16년 623,165원→’19년 811,201원)하였고, 한국관광공사 마케팅 효과조사에 따르면, 해외 관광객에 대한 인천관광 인지도도 16.4% 증가(‘18년 26.9%→’19년 31.1%)했다.

 인천관광공사는 관광진흥이라는 공적 역할 외에, 기업경영 측면에서는 창사 이래 최대 규모인 13억 6천만 원의 당기순이익을 달성했다. 

주된 요인으로는, 2017년 인수 이래 영업손실을 기록하던 하버파크호텔이 4성급 호텔 인증, 서비스품질 개선, 공격적인 마케팅을 통하여 7억 4천만 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한 점, 전사적인 경상경비 절감 노력과 인천시의 대행사업 수수료 인상 등 수익구조를 개선한 점, 국제치안산업박람회와 같은 자체전시회를 신규로 발굴한 점이 효과를 낸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공사는 인천시와 함께 금번 코로나 19사태로 인해 직ㆍ간접 피해를 입은 지역 내 관광사업자를 대상으로, 기업안정자금 대출의 이자차액을 보전․지원 하는 접수창구를 운영하고 있고, 공공시설에 대한 방역활동 및 물품지원, 지역 특산물 구매지원, 자발적 성금모금활동 등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고 있다.

또한, 국․시비 매칭 84억의 예산을 확보한 ‘관광기업지원센터’를 통하여 지역 내 관광벤처의 창업과 육성을 지원하고 있고, MICE 분야 벤처 창업 지원을 위한 ‘MICE 지원센터’, 주민참여형 섬 관광 활성화 사업과 섬 주민들의 자생발전을 위한 ‘인천도서발전지원센터’를 공사 내에 설치․운영하는 등, 관광분야 일자리 창출과 관광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중간지원조직으로서의 역할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인천관광공사 관계자는 “인천시민이 주인인 공기업으로서, 관광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공익적 역할을 강화하고, 관광 일자리 확대 등 사회적 가치 창출과 코로나-19로 인한 관광위기의 조기극복을 통해, 궁극적으로는 시민의 삶의 질이 지속적으로 개선되도록 노력할 것” 이라고 밝혔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