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11 토 00:30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인천 시민시장 대토론회」, 온라인 토론 첫 시험대코로나19 이후 시민과 소통, 온라인 토론문화 정착 기대
▲1일 인천시청 중앙홀에서 열린 인천 시민시장 대토론회 전경 ⓒ인천뉴스

인천시는 1일 인천시청 중앙홀과 온라인 화상토론을 연계해 ‘코로나19가 바꾼 세상, 새로운 인천!’이라는 주제로「인천 시민시장 대토론회」을 개최했다.

이번 시민시장 토론회는 비대면 사회로의 급격한 변화를 가져온 코로나19 이후의 삶에서 가장 우선해야 할 시의 주요 정책은 무엇인지에 대해 시민과 함께 고민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의식행사는 최소화하고 온라인 토론 중심으로 최대한 밀집도를 낮추는 등 철저한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진행되었다.

민선 7기 들어 새롭게 추진된 대규모 시민 원탁토론회인「인천 시민시장 대토론회」는 올해 3년째로 매년 300명~500명 규모의 시민이 참석하는 원탁토론으로 진행되어 왔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는 범위에서 오프라인 50명의 제한된 신청을 받은 결과 접수시작 3일 만에 선착순 마감되는 등 시민들의 소통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엿볼 수 있었다.

이번 토론회는 본격적인 토론에 앞서 2019년 하반기 토론회 우수제안자에 대한 표창과 인천광역시장의 ‘민선7기 인천시의 전반기 시정’에 대한 성과와 정책방향 보고이후, 인천연구원의 ‘Next Normal 시대, 인천의 목표와 과제’ 발제 후 온라인 화상토론방 중심으로 시민시장들의 집중 토론이 진행되었다.

시민시장들은 2시간여의 긴 토론 끝에 ‘코로나19 이후의 삶에서 가장 우선해야 할 시정과제’로 아래와 같은 의견을 보였다.모든 토론과정은 시청 중앙홀에 설치된 LED화면과 인천시 공식 유튜브 채널(https://www.youtube.com/user/icncityhall)을 통해 생중계되었으며(*수어통역 실시), 시장과의 대화도 온-오프라인 연계방식으로 추진되었다.

토론에 참여한 한 시민시장은 “갑작스럽게 다가온 코로나로 인해 온·오프라인 방식으로 진행되는 것을 보니 시민의 입장에서 마음이 씁쓸하다”며 “하루빨리 코로나가 종식되어 다 같이 원탁에서 토론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오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생소한 방식인 온라인 화상토론으로 시민시장님들을 만나니 ‘코로나19가 우리 일상을 참 많이 바꿔놨구나’하고 새삼 깨닫게 되었다”라며 “시민시장님들의 목소리를 바탕으로 시민 행복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연수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