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14 금 09:10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인천대 정상화를 위해 이사회는 총사퇴하라"대학구성원과 시민단체 성명서

인천대 정상화를 위해 법인 이사회의  총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갸 높아지고 있다.

인천대 3기 총장 선거 선출이 무산된이후 인천대 총화생회와  노조, 총동창회  등 대학구성원들이 이사회 사퇴를 요구한데 이어 시민단체도 이사회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총장선거 부실 운영에 대한 책임을 지고 이사회의 총사퇴를 촉구하고, 인천대학교가 지역의 대학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총장선출 과정에 인천시민들이 참여하는 방안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시민단체는 "인천대학교 이사회는 대학구성원들이 선출한 1~3위 후보 중 3위 후보를 선정하면서 대학 구성원들 간 갈등이 심화됐"며 "대학 구성원들은 이사회가 3위 후보를 총장 후보로 선출한 이유에 대한 해명을 요구했지만 이사회는 납득할 만한 해명을 내놓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대학구성원들은 이사회의 결정에 불복하며 촛불집회를 연일 개최했으며, 낙마한 총장 후보는 법적 다툼까지 벌이고 있다. 

이사회가 결정한 3위 후보는 정부의 인사검증에서 탈락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2일 성명서를 내고 "총장 선출 과정은 대학구성원들이 참여해 다른 어느 선거보다 민주적이어야 하고 윤리적·학문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는 총장을 뽑는 축제가 되었어야 했다"며 " 하지만 이사회가 총장선출을 부실로 운영해 인천대학교를 혼란에 빠뜨리고 말았다"고 꼬집었다.

. 그러면서 현 이사회에 인천대학교의 총장 선출을 어느 누가 믿고 맡길 수 있겠는가?라며 " 현 이사회는 인천대학교 주인 행세를 그만두고 대학구성원들과 인천시민들에게 총장선출을 일임하고 인천대학교를 주인들에게 돌려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평화복지연대는 다시 시작될 총장 선출 과정을 통해 인천대가 인천시민들에게 신뢰받는 지역의 거점대학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천대는 3기 총장 선거가 무산돼 교학부총장의 권한대행 체계로 운영되고 있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인천만평
  • 김진호의 시사 움짤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