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19 금 16:18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인천항부두관리공사, 40년 만에 역사 속으로공기업 선진화 계획에 따라 폐지-업무는 민간회사에 위탁

인천항 일반부두(컨테이너부두 제외)에서 수출입 화물 및 여객터미널 관리를 맡고 있는 부두관리공사가 오는 30일자로 폐지된다.

29일 국토해양부에 따르면, 인천항부두관리공사 뿐 아니라 부산항부두관리공사도 함께 폐지된다.

이들은 설립된 지 40년 만에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되는 것.

부두관리공사는 부산항과 인천항의 경비 및 화물관리를 효율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지난 1969년 경제장관회의 및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같은 해 부산항부두관리협회가, 1972년에 인천항부두관리협회가 각각 설립된 이후 1985년 부두관리공사로 명칭이 변경됐다.

양 부두관리공사의 기능 중 항만경비 업무를 분리해 2008년 1월에 부산·인천항보안주식회사로 각각 이관, 화물 및 터미널관리 업무만 수행하게 됨에 따라 기능과 인력이 대폭 감소됐으며, 이에 지난해 공기업 선진화 계획에서 올해 6월 30일 폐지되는 기관으로 선정·발표됐다.


인천항부두관리공사의 경우 화물관리 업무는 인천항만공사로 이관하고 여객(국제, 연안)터미널 관리업무는 인천항여객터미널(주)에 위탁하게 된다.

또한 부산항부두관리공사는 북항재개발 등으로 일반부두의 화물관리 수요가 감소함에 따라 여객터미널관리업무를 포함해 부산항부두관리(주)로 위탁할 예정이다.

관련 업무를 위탁받는 인천항여객터미널(주)와 부산항부두관리(주)는 인천항만공사 및 부산항만공사와 각각 업무위탁계약을 체결하고 운영준비를 거쳐 오는 7월 1일부터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들 민간법인은 기존 부두관리공사 직원을 승계받아 고용안정을 도모하고 전문인력을 그대로 활용함으로써 항만시설의 안정적인 관리에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ㅁ기수정 기자


기수정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수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