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7.26 수 19:04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박근혜 대통령 ‘꼼수 담화' 즉각 퇴진하라!인천비상시국회의 30일 기자회견 촉구

-박근혜 퇴진 족자 현수막 수백 개 거리에 걸며 퇴진촉구 

     
  ▲ 30일 인천비상시국회의는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으면서 진퇴문제를 국회에 맡기고, 국민을 기만한 박근혜 대통령에게 '질서 있는 퇴진이 아니라 즉각 퇴진하라'고 강력하게 요구했다. ⓒ문한기 인턴기자  
 

70개의 시민단체가 참여한 인천비상시국회의는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으면서 진퇴문제를 국회에 떠 넘긴 것은 국민을 기만한 것이라며 질서 있는 퇴진이 아니라 즉각 퇴진하라고 박근혜 대통령에게 요구했다.

인천비상시국회의는 30일 인천시청 계단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9일 열린 ‘박근혜 대통령 3차 대국민 담화’에 대해 “대통령직 임기 단축을 포함한 진퇴 문제를 국회 결정에 맡기겠다”며, “본인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으면서, 힘으로써 국민을 기만했고 또 다시 국정 혼란을 초래했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박근혜 대통령의 죄상은 이미 검찰의 최순실, 안종범, 차은택, 등의 공소장에 적시 되어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헌정유린, 국정농단의 공동 정범이며 몸통임이 만천하에 드러났다”고 주장하면서, “박근혜 대통령은 검찰조사를 거부하며 국민을 상대로 시간 끌기를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심지어 수많은 국민들이 반대하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과 역사교과서국정화를 강행하고 있다”며, “인천비상시국회의는 이런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더 이상 용납할 수 없어 매주 목요일 인천시민 촛불과 100만, 200만 국민촛불과 함께 나아갈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 30일 인천비상시국회의가 준비한 재미있는 퍼포먼스가 이어졌다. ⓒ문한기 인턴기자  

비상시국회의는 시민들이 ‘상식이 통하는 나라, 시민의 힘으로 만듭시다. 새누리당 해체! 모든 공범을 수사하라! 길라임의 7시간을 밝혀라, 온 우주의 기운을 담아 퇴진을 기원합니다’ 등의 박근혜 퇴진 족자현수막 수백 개를 거리에 걸며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2만 여명의 시민들이 박근혜 퇴진에 서명했으며, 추운 날씨에도 시민들의 서명 은 이어지고 있다.

비상시국회의는 다음달 1일 부평역 광장에서 제5차 인천촛불 집회에 이어 다음달 10일 인천시민 1만 명 이상이 참여하는 ‘박근혜 퇴진 2차 인천시민대행진’진행할 계획이다.

문한기 인턴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한기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