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7.26 수 19:04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한국지엠 노조, '먹튀' 견제 장치 마련 촉구청와대 앞 집회, '기본합의서' 공개 요구
한국지엠 노조는 17일  오후 2시  청와대 앞 효자동 주민센터와 효자동 삼거리에서 2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산업은행 지분  매각 반대 결의대회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 한국지엠노조

 한국지엠 노조가 글로벌지엠의 '먹튀'의혹을 제기 하며 산은 지분 매각 반대 등 먹튀 견제장치 마련을 정부에 촉구하고 나섰다.

지난 14일 중앙노동위원회 '조정 중지' 통보로  쟁의권을 확보한 한국지엠노조는 17일 주 야간 4시간 파업과 함께 오후 2시  청와대 앞 효자동 주민센터와 효자동 삼거리에서 2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산업은행 지분  매각 반대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노조는 “ 산업은행이 지분을 매각하면 글로벌지엠의 한국지엠 구조조정과 철수도 가능해진다”며 “만약에 산업은행의 한국지엠 지분이 중국 상하이차 등에 넘어가면 ‘제2의 쌍용차 사태’가 불가피할 것”이라며  산은지분 매각 반대 등 대책마련을 정부에 촉구했다.
 
이에 앞서  노조는 이날 임투속보 10호를 통해 "쌍용차의 예 에서 보듯 자동차 산업에 대한 먹튀 논란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며 한국지엠의 경우도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글로벌지엠이 2009년 한국지엠 주식을 4천219억에 인수하여 산업은행 지분이 줄어 들었다.

이후 산업은행의 비토권이 없어지면서 먹튀 논란이 제기됐다.

글로벌지엠은 2010년 산업은행과 '지엠대우 장기발전을 위한 기본 합의서'를 체결해 비토권 행사 가능 지분율을 15%로 낮췄다.

노조는 글로벌지엠과 산업은행이 체결한 기본 합의서가 공개되지 않았다며 합의서 공개를 글로벌자엠과 산업은행(정부)에 요구했다.

노조는 오는 10월16일이면 글로벌지엠과 산업은행 주주간 협약이 만료돼 산업은행 지분보유와는 무관하게 글로벌지엠에 대한  견제장치가 사라진다며 정부와 산업은행이 책임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나서 줄 것을 촉구했다.

노조는 민주노총을 비롯한 각계 각층과 대책위를 구성하여 한국지엠 관련 30만 노농자의 고용안정과 삶의 터전을 지키내기 기 위한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양순열 기자  press@incheonnews.com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순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