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22 일 16:54
ⓒ1998 남동신문 창간 → 2003 인천 최초 인터넷신문 인천뉴스 창간
상단여백
HOME 사회 뉴스광장
제21회 부평풍물대축제, 70만 명 '성황'

 전통과 현대가 공존하는 가장 한국적인 축제 ‘부평풍물대축제’가 연인원 70만 명의 관람객이 축제현장을 찾은 가운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문화체육관광부의 ‘2017 지역대표 공연예술제’에 4년 연속 우수축제로 선정된 부평풍물대축제는 지난 22일 신트리공원에서 풍물고유제 행사를 시작으로 23일부터 24일까지 ‘부평대로 거리축제’로 진행됐다.

 23일 부평대로에서 개막 오프닝 길놀이로 거리축제의 시작을 알렸으며, 얼쑤무대(메인무대), 전통마당(문화의 거리 앞), 흥무대(중앙지구대 입구), 부평시민축제무대(부평시장역 앞) 등 4개 무대에서 다채로운 공연이 펼쳐졌다. 특히 국제문화교류를 위해 초청된 대만사자춤 공연단의 서커스 같은 공연은 관객들의 시선을 빼앗기에 충분했다.

 이날 얼쑤무대에서 열린 ‘제24회 부평구민의 날 기념식’과 ‘개막 축하 음악회’에는 사물놀이 명인 이광수 선생, 국악인 송소희, 김나니, 대중가수 홍진영, 허각, 안예은이 출연, 수많은 인파가 몰렸다.

 육군 505 항공대대의 축하 연막 비행으로 군과 민의 화합과 국방수호의지를 주민들에게 보여줘 축제 분위기가 한껏 고조됐다.

 또한, 부평캠프마켓(미군부대)에서 ‘한미 문화어울림마당’이 열린 가운데 구립풍물단, 구립소년소녀합창단, 미8군 관악 5중주 공연단이 기념공연을 하고 엔딩무대에서는 구립소년소녀합창단과 미8군 관악 5중주팀이 ‘아리랑’을 부르며 합동공연을 벌였다.

 한편, 축제기간 중에 열린 ‘제18회 전국학생풍물경연대회’ 초중등부는 오성중학교(풍물부문-인천광역시장상), 안산해양초등학교(사물부문-인천광역시교육감상)가 금상을 차지했고, 고등부에서는 여수청소년 전통연희단 굴렁쇠놀이패가 대상(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번 부평풍물대축제 대부분의 체험행사 부스가 대기행렬로 줄을 이었으며 특히, 외국인을 대상으로 하는 ‘BOOTH FOR FOREIGNERS’에서는 스탬프로 자신만의 개성을 담아 만드는 장바구니 만들기 체험행사가 진행돼 큰 호응을 받았다.

현종열 객원기자  hyon4504@hanhil.net

<저작권자 © 인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종열 객원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HOT ISSUE
Back to Top